전체메뉴
“트럼프 종전 준비… 北, 농축시설 폐기 약속”
더보기

“트럼프 종전 준비… 北, 농축시설 폐기 약속”

김정안 특파원 입력 2019-02-02 03:00수정 2019-02-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건 “北침공-정권전복 추구 안해… WMD 포괄 신고해야” 빅딜 촉구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종전선언’ 카드를 내밀며 북한에 대량살상무기(WMD) 및 미사일에 대한 포괄적 신고 등을 촉구했다. 북한이 전격적으로 비핵화 조치에 나서면 미국은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을 제시하고 평화 체제 구축 방안을 논의하는 ‘빅딜’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측 북-미 협상 실무대표인 비건 대표는 지난달 31일(현지 시간)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연구소(APARC) 주최 강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 전쟁을 끝낼 준비가 돼 있다”며 “미국은 북한을 침공하거나 정권 전복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지난해 10월 4차 방북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플루토늄, 우라늄 농축 시설들의 폐기와 파기를 약속했다”며 “핵심은 북한이 추가 조치(and more)를 약속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은 WMD와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포괄적 신고를 해야 한다”고 방법을 제시했다.


비건 대표는 협상이 실패했을 때를 대비해 “미국이 비상대책(contingency plan)을 갖고 있다”고 밝혀 북한의 비핵화 이행을 압박하면서도 “북한이 농축시설 등의 해체에 대한 대가로 어떤 상응 조치를 원하는지도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한편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3일 한국을 방문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을 갖고 북측과 후속 실무접촉에 나선다고 밝혔다. 워싱턴 소식통은 “북-미 실무협상은 판문점 또는 막판 평양행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날짜를 다음 주 발표하겠다고 밝혔고, CNN은 1일 회담 장소로 베트남 다낭이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팰로앨토=김정안 특파원 jkim@donga.com


#트럼프#북미 정상회담#비핵화#북한#비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