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에 홍준표까지…바른미래, 한국당 전대로 힘받을까
더보기

황교안에 홍준표까지…바른미래, 한국당 전대로 힘받을까

뉴스1입력 2019-01-31 10:41수정 2019-01-31 10: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오세훈, 계파 갈등 재현에 막말까지…野 대안세력 부상
여론 관심 밖으로 밀려 고민 남아…지지율 여전히 하향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30/뉴스1 © News1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홍준표 전 대표까지 출사표를 던졌으며,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31일 출마선언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오히려 반사이익을 기대하는 모습이다.

황 전 총리가 지난 29일 출마를 선언한 후 홍 전 대표가 전날(30일) “다시 전장에 서겠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오 전 시장도 출마를 준비하는 상황이다.

한국당 안팎에서는 이들의 연이은 출마를 두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친박(친 박근혜) 세력을 중심으로 한 황 전 총리에 오 전 시장을 둘러싼 복당파가 다시 한번 계파 대결을 벌일 것이란 주장이다.


이에 소위 ‘막말’ 유명세를 얻은 홍 전 대표도 출마를 확정해 전당대회가 난장판 싸움이 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주요기사

이에 제2야당인 바른미래당은 오히려 미소를 짓는 모습이다.

한국당의 지지층은 대체로 문재인 정권에 대한 반발감을 갖고 있는 야권 성향으로, 한국당이 당내 갈등을 일으키면 바른미래당이 야권 내 대안세력으로 떠오르지 않겠냐는 분석이다.

최근 유승민 전 대표가 ‘개혁 보수’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공식 행보를 예고한 것도 이른바 보수진영 흡수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아울러 황 전 총리가 ‘대세론’을 구가하고 있는 것도 바른미래당에 오히려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보고 있다.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당시 국무총리로서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지냈다. 황전 총리가 한국당의 얼굴이 되면 박 전 대통령에 반발감을 갖고 있는 지지층이 바른미래당을 이동하지 않겠냐는 해석이다.

다만 한국당의 당내 갈등이 언론의 야권 보도에서 주된 화제로 부각되면서 바른미래당은 여론의 시야 밖으로 밀려날 수 있다는 반박도 나온다.

6~7%대 박스권을 버티던 바른미래당의 지지율도 최근 좀 더 하향세를 보이는 모습이다. 20대 청년층의 지지가 잠시 오르기도 했으나 금세 다시 내려앉았다.

황 전 총리가 대세론을 타고 있는 것도 긍정적인 영향만 미치지 않을 것이란 주장도 있다. 보수 통합을 강조하는 황 전 총리가 오히려 친박 색깔을 지우기 위해 유 전 대표에게 손을 내밀 수도 있다는 것이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 홍 전 대표가 서로 갈등을 겪으면 바른미래당에 일부는 도움이 될 것도 같다”면서도 “그렇다고 완전히 도움이 될지는 여전히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