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의도 2.4배 국유지에 17조 투자…청년임대주택·벤처부지 마련
더보기

여의도 2.4배 국유지에 17조 투자…청년임대주택·벤처부지 마련

뉴스1입력 2019-01-23 14:09수정 2019-01-23 14: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 11개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사업지 선정…28년까지 개발
임대주택·벤처기업 등 혁신공간 조성…의정부 등 수도권 포함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3/뉴스1 © News1

정부가 여의도 면적의 2.4배에 이르는 대규모 국유지 개발에 나선다. 오는 2028년까지 16조8000억원을 투자해 청년·신혼부부 공공주택이나 창업·벤처 기업 부지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기획재정부는 23일 열린 제6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사업지 선정·추진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국유지 개발 사업은 교도소나 군부지 이전 등으로 발생한 대규모 국유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추진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국유재산법 개정을 통해 토지개발 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선도사업 지역으로 선정된 곳은 수도권(의정부·남양주)을 포함한 총 11곳이다. 국유지 면적만 693만㎡로 여의도의 약 2.4배에 달한다.

주요기사

정부는 11개 선도사업 지역에 2028년까지 총 16조8000억원(공공 7조8000억원, 민간 9조원) 규모의 투자금을 유치할 계획이다.

해당 지역에는 청년·신혼부부 공공주택 등 주택 3만1000호와 창업·벤처 입주기업 보육 등 혁신성장 공간이 들어선다. 주택·혁신공간 조성 사업을 기존 스마트시티·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하겠다는 게 정부 계획이다.

정부는 국유지 개발 사업으로 37조20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하고 20만5000명 규모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이날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수출확대 및 내수활성화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을 조기집행하고 여의도 면적의 2.4배에 이르는 국유지 개발 사업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국유지 개발 11개 선도사업지역.

Δ의정부 교정시설(40만3000㎡) Δ남양주 군부지(24만2000㎡) Δ원주권 군부지(105만3000㎡) Δ원주교정시설(11만3000㎡) Δ대전교정시설(40만7000㎡) Δ천안 국립축산과학원(418만2000㎡) Δ전주지방법원·검찰청(2만6000㎡) Δ광주교정시설(10만7000㎡) Δ대구교정시설(10만4000㎡) Δ부산원예시험장(17만7000㎡) Δ창원교정시설(11만8000㎡)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