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국민 절반 이상 ‘셧다운 책임, 트럼프>민주당’
더보기

미국민 절반 이상 ‘셧다운 책임, 트럼프>민주당’

뉴스1입력 2019-01-14 11:34수정 2019-01-14 1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CNN 및 ABC·WP조사 “무당파, 트럼프 책임론 가세” 미국 남부 국경장벽 건설 문제로부터 촉발된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로 책임론이 향하는 분위기다.

CNN이 지난 10~11일(현지시간) 여론조사업체 SSRS에 의뢰해 미국 내 성인들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5%가 ‘이번 셧다운 사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책임이 민주당보다 크다’고 답했다. ‘의회 내 민주당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자는 32%였다.

또 A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가 8~11일 공동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응답자의 53%가 이번 셧다운 사태의 책임을 트럼프 대통령과 집권 공화당에게 돌린 반면, 민주당의 책임이 더 크다고 한 응답자는 29%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과 민주당 지지자들이 저마다 상대방의 셧다운 사태 책임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른바 ‘무당파’(無黨派) 계층이 ‘트럼프 책임론’에 좀 더 무게를 실은 결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미 연방정부 15개 부처 가운데 국무부와 국토안보부 등 9개 정부 부처는 작년 말 의회에서 올해 예산을 편성하는 데 실패해 13일 현재까지 벌써 23일째 셧다운 사태를 맞고 있다. 때문에 미 연방정부 공무원 가운데 약 80만명은 지난 12일 급여를 받지 못했다.

이번 셧다운 사태는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이 올해 국토안보부 소관 예산에 미·멕시코 간 국경지대 장벽 건설예산을 반영하는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으면서 촉발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공약인 국경장벽 건설에 필요한 약 57억달러를 새해 예산에 반영해 달라고 요구해온 데 대해 작년 11월 중간선거를 계기로 하원 다수당 지위를 획득한 민주당은 ‘장벽 건설은 불가하다’며 맞섰던 것이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2일 국경장벽 건설 예산이 반영되지 않은 채 의회를 통과한 ‘긴급지출법안’에 대한 서명을 거부했고, 이로써 셧다운이 시작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새해 들어서도 민주당 지도부와의 잇단 회동을 통해 셧다운 사태 해법을 모색했으나 국경장벽 건설에 대한 입장 차만 확인했을 뿐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13일에도 트위터를 통해 “마약·범죄 등 심하게 망가진 국경 때문에 우리나라(미국)가 입게 되는 피해는 셧다운에 의한 것보다 훨씬 더 크다면서 민주당을 향해 장벽 건설에 협조해줄 것을 거듭 요구했다.

그러나 미국민의 절반 이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셧다운 사태에 더 큰 책임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 등을 감안할 때,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 민주당에 대한 ‘압박’만으로 일관하긴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번 ABC-WP 조사에서 ‘국경장벽 건설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54%로 ‘찬성한다’(42%)는 응답보다 많았다.

또 CNN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37%로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57%)을 크게 밑돌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