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1혁명’ 드라이브 거는 민주당 의도는…건국절 차단 전략?
더보기

‘3·1혁명’ 드라이브 거는 민주당 의도는…건국절 차단 전략?

뉴스1입력 2019-01-02 16:36수정 2019-01-02 16: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청와대 文대통령 오찬서 ‘정명작업’ 거론
‘한반도 새100주년 위원회’ 가동키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 News1

올해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가운데 여당이 3·1운동을 3·1혁명으로 바꿔 부르자는 이른바 ‘정명(正名) 작업’을 언급하고 나서 그 배경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린다.

정명 작업은 ‘3·1거사를 운동으로 부르는 것은 낮춰 부르는 것이니 ’3·1혁명‘이라는 바른 이름을 찾아줘야 한다’는 주장으로 예전부터 나왔으나, 지난달 14일 이낙연 국무총리의 제안으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정부도 대통령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이에 대한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국회에서도 활발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해찬 당대표는 지난달 31일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가진 청와대 오찬에서도 “요즘 3·1운동이라 하지 않고 3·1혁명이라 하자는 이론들이 나온다”며 “3·1혁명이라는 말이 타당성 있다고 생각한다. 당에서도 검토해 100주년 행사를 잘 준비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주요기사

우선 민주당은 새해 벽두부터 가칭 ‘한반도 새 100주년 위원회’를 가동하기로 했다. 역사적 관점에서 한반도 평화와 민주주의 발전을 목표로 각종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실무조직이라는 설명이다.

위원회는 올해로 100주년을 맞이하는 3·1운동을 같이 열기 위한 준비는 물론 외부 전문가를 초빙해 규모를 늘리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여당의 이러한 움직임에는 3·1운동을 매개로 일각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이른바 ‘건국절 논란’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전략이 숨겨져 있다고 봤다.

정부가 의욕을 가지고 추진 중이지만 이미 수차례 논란을 불러일으킨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문제를 ‘3·1절’을 매개로 활용해 돌파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설명이다.

‘건국절 논란’은 대한민국의 건국 시점이 1919년인지 1948년인지 등에 대한 해묵은 논란으로, 지난 2014년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교과서 도입 등과 맞물리며 정치권의 이념대립을 가져왔다.

지난 2017년 11월 예산 국회에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추진위원회 운영과 3·1 운동 지역별 수형기록 발굴 등을 위해 편성된 예산 50억원이 한국당의 반대로 삭감된 바 있다.

2018년 3·1절 경축사에서 문 대통령이 ‘2019년 건국 100년’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한국당은 ‘1948년 건국을 지우려는 것’이라는 논평을 내며 반발했다.

다만 민주당은 확대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자칫 정치적 쟁점화될 경우 국론이 분열되고 불필요한 논쟁이 초래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당 핵심관계자는 2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지난 100년의 평가를 새롭게 업그레이드하고, 그것을 통해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는 2019년을 맞이해야 한다는 의도”라며 “현재 단계에서 의미를 부여하기엔 이르다”고 선을 그었다.

또다른 관계자도 “당에서 민주연구원에 연구를 해보도록 운을 뗀 정도”라며 “당리당략의 문제를 초월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