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베트남, 북한과 1:1 무승부…“박항서 효과, 베트남 축구 많이 발전” 엄지척
더보기

베트남, 북한과 1:1 무승부…“박항서 효과, 베트남 축구 많이 발전” 엄지척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26 08:10수정 2018-12-26 08: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팀(동아일보)

베트남 남자 축구 대표팀이 아시안컵을 대비한 평가전에서 만만찮은 전력을 보여줬다.

베트남은 25일 베트남 하노이의 미딩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 A 매치 평가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내년 1월 5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개막하는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을 앞둔 평가전이다. 베트남은 이날 후반 10분 띠엔링의 선제골로 승기를 잡았으나 후반 38분 북한 정일관에게 만회골을 내줘 승리 기회를 놓쳤다.


그러나 국내 축구팬들은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확실히 한 단계 발전했다고 높게 평가했다. 이들은 “베트남 확실히 축구가 엄청 발전했네. 감독 기량이 대단하다”(ㄷ****), “베트남은 이날 경기를 지배했다. 체력도 한수 위였다”(wa****), “박항서 효과로 베트남 축구가 많이 발전한 듯”(k2****)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밖에도 “만약 연장전이 있었으면 베트남이 분명 이겼을 거다. 조직력이나 개인 기량이 북한보다 우세하다”(yl****), “베트남 우리나라 국대 선수들보다 기본기가 더 좋다. 드리블 기본적으로 잘하고 테크닉도 더 좋아보인다. 단지 경험이나 피지컬에서 약점이 있을 뿐 많이 성장했다”(SE****) 등의 반응이 있었다.

베트남은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 필리핀을 상대로 마지막 평가전을 치른다.

아시안컵에서 D조에 편성된 베트남은 이란, 이라크, 예멘과 격돌한다. E조인 북한은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레바논과 겨룬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