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실검 10위까지 싹쓸이… 정현에 푹 빠진 한국
더보기

실검 10위까지 싹쓸이… 정현에 푹 빠진 한국

조동주 기자 , 사공성근 기자 , 남경현 기자 입력 2018-01-25 03:00수정 2018-03-26 01: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전엔 평화-평양 올림픽 실검 대결… 정현 승리 후엔 순위에서 밀려나
“테니스 배우겠다” 교습소 문의 쇄도… 테니스화 매출 357% 급증하기도
메이저 테니스 대회 ‘4강 신화’를 이룬 정현(22·세계 랭킹 58위)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박세리 박태환 김연아에 이어 또 하나의 스포츠 영웅 ‘신드롬’이 대한민국을 달구고 있다.

24일 온라인에서는 어느 때보다 치열한 ‘실검 전쟁’이 벌어졌다. 이날은 문재인 대통령의 66번째 생일이었다. 당초 문 대통령의 일부 지지자는 생일 선물로 ‘평화올림픽’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실검) 1위로 올려주자며 집단행동에 나섰다. 이에 보수 누리꾼들이 ‘평양올림픽’ 집단검색으로 맞섰다. 실검 1위를 두고 진영 간 사이버 대전이 펼쳐졌다.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24일 0시 직후 본격적으로 움직이면서 평화올림픽은 오전 1시 30분 처음으로 네이버 실검 1위에 올랐다. 이를 본 보수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이 나서면서 평양올림픽이 오전 3시 24분 1위를 탈환했다. 이렇게 평화올림픽과 평양올림픽이 아침까지 실검 1, 2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했다.

하지만 정현을 향한 뜨거운 관심은 기대 이상이었다. 정현의 호주오픈 8강전이 시작된 오전 11시(한국 시간)부터 ‘정현 테니스 중계’ 등 관련 검색어가 치고 올라왔다. 이어 15분 만에 실검 1위를 차지했다. 4강 진출이 확정되자 오후 2시부터 ‘정현 4강’이 실검 1위에 올랐다. 경기 후 정현의 8강 상대였던 ‘샌드그런’, 4강 상대인 ‘페더러’, ‘정현 상금’ 등 정현 관련 검색어가 실검 1∼10위를 독식했다.

관련기사

정현 열풍은 테니스 인기로 이어지고 있다. 서울 마포의 한 실내 테니스 교습소에는 정현이 8강에 진출한 22일부터 문의 전화와 홈페이지 접속량이 2배씩 늘었다. 경기 고양시의 한 실외 테니스클럽은 겨울이라 ‘개점휴업’ 상태이지만 최근 사흘간 매일 10건 이상의 강습 문의 전화가 걸려 왔다.

정현이 2016년 1월부터 애용한 ‘V코어 듀얼G97’ 라켓도 정현이 세계 랭킹 1위 출신인 노바크 조코비치를 꺾은 22일부터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테니스 용품업체 요넥스 관계자는 “해당 라켓은 29만 원짜리 제품이다. 정현이 주니어 선수의 우상으로 떠오르면서 함께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22, 23일 온라인 쇼핑몰 G마켓에서는 테니스라켓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6%, 테니스화 매출이 357% 급증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캐슬린 스티븐스, 성 김 전 주한 미국대사 등 국내외 유명 인사에게 테니스를 가르치고 국제대회도 유치했던 김지선 지선스포츠마케팅 대표(46)는 “그동안 마케팅을 위해 기업 관계자를 만나면 ‘테니스는 더 이상 안 된다’는 얘기를 자주 듣고 피눈물을 쏟았다. 이번에 정현이 ‘테니스도 된다’는 걸 입증했다”고 말했다. 정현 선수의 모교인 경기 수원시 삼일공고 정문에는 ‘현아! 우승 가즈아!’라고 적힌 플래카드가 걸렸다.

조동주 djc@donga.com·사공성근 / 수원=남경현 기자
#실검#정현#테니스#4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