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0대 여성 수갑 채우고 경찰차서 번갈아 성폭행, 어떻게 경찰이?
더보기

10대 여성 수갑 채우고 경찰차서 번갈아 성폭행, 어떻게 경찰이?

김가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10-31 10:53수정 2017-10-31 1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뉴욕 경찰국 소속 남성 경찰관 2명이 18세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현지 매체 CBS뉴욕은 마약단속반 소속 경찰관 에디 마틴스(37)와 리처드 홀(32)이 지난 9월 15일(이하 현지시간) 클로나제팜 등을 소지한 10대 여성을 체포한 후 수갑을 채운 상태에서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고 30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담당 검사인 데가 타노의 말을 빌려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검사의 말에 따르면 이날 두 형사는 한 차량에서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을 소지하고 있던 여성을 발견했다. 차 안에는 그녀의 친구인 남성 2명이 더 있었다. 경찰관은 여성만 경찰차로 옮겨 이송했다. 그리고 마틴 형사는 차에 함께 있던 친구들에게 전화해 경찰차를 따라오지 말라고 말했다.



두 경찰관은 인근 코니아일랜드 해안의 한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여성의 바지를 벗기고 강간했다. 또 여성에게 풀어주겠다는 조건을 제시하며 변태적인 행위를 강요하기도 했다. 한 명이 강간을 할 때 다른 한 명은 백미러 등으로 망을 봐줬으며, 그 시간 피해 여성은 그만하라고 울부짖은 사실도 매체를 통해 전해졌다.

주요기사

강간 후 경찰관들은 여성을 풀어줬고, 풀어주기 전에 그녀에게 클로나제팜을 건네주면서 “입을 다물라”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타임스와 영국 매체 가디언에 따르면 경찰에게 풀려난 여성은 친구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으며 곧바로 자신의 어머니에게 갔다. 어머니는 성폭행 증거 수집 키트가 준비되어 있는 병원으로 그녀를 데려갔다. 그녀의 몸에서는 해당 경찰관 2명의 DNA가 검출됐다.

하지만 두 경찰관 측은 성관계가 합의된 것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경찰관 측 변호사는 “강간당했다는 확실한 증거가 없다”고 말하면서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만약 두 경찰관이 유죄로 인정된다면 최대 각 25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김가영 동아닷컴 기자 kimga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