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J대한통운 등 13개 기업-기관 ‘CSV 포터상’
더보기

CJ대한통운 등 13개 기업-기관 ‘CSV 포터상’

김현진기자 입력 2017-09-18 03:00수정 2017-09-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CSV 개념 만든 포터 교수… 18일 인천대서 직접 시상
세계적인 경영 석학인 마이클 포터 미국 하버드대 교수(사진)가 공유가치창출(CSV·Creating Shared Value) 활동에 앞장선 기업 및 기관들에 수여하는 ‘CSV 포터상’의 제4회 시상식이 18일 오전 인천대 교수회관에서 열린다. 올해의 수상자로는 CJ대한통운, KT, KOTRA 등 13개 기업 및 기관이 선정됐다.

동아일보와 채널A, 산업정책연구원(IPS)은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면서 경제적 가치도 창출하는 CSV 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이 개념을 창안한 포터 교수와 함께 2014년 이 상을 제정했다. 올해 시상식에는 포터 교수가 직접 참가해 수상 기업 및 기관에 상을 수여한다. 포터 교수는 시상식에 앞서 4차 산업혁명 시대 제조업의 혁신 전략과 증강현실(AR) 등을 주제로 강연을 한다. 이번 CSV 포터상은 크게 프로세스와 프로젝트 2개 부문으로 나눠 심사를 진행했다. 프로세스 부문에서는 7개, 프로젝트 부문에선 6개 기업 및 기관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현진 기자 bright@donga.com


주요기사
#csv 포터상#csv 개념#cj 대한통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