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원세훈 유죄 판결에 “인과응보, 이제 거대한 진실 밝히자”
더보기

민주당, 원세훈 유죄 판결에 “인과응보, 이제 거대한 진실 밝히자”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30 15:57수정 2017-08-30 1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유죄를 판결 받은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사필귀정"이라며 "이제 거대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전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30일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파기환송심에서 공직선거법·국정원법 위반이 인정되어 징역 4년이 선고됐다. 2013년 6월 기소된 지 만 4년 2개월 만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2012년 대선 종료 직전 진행된 경찰 수사에 대한 외압과 축소 발표 의혹부터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검찰총장 찍어내기, 당시 검찰 수사팀에 대한 좌천성 인사, 1심과 2심의 서로 다른 판결 등 참으로 우여곡절이 많은 사건이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누군가는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드러나는 것을 두려워했기 때문이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이번 선고는 사법정의가 살아 있음을 보여주는 ‘사필귀정’, ‘인과응보’ 판결이다"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어 "대한민국 안보를 지켜야 하는 최고 권력기관이 헌법을 유린하고, 민주주의 시스템을 무너뜨리려 한 범죄에 관용이란 결코 있을 수 없다"라며 "오늘의 재판이 결코 끝이 아니다. 이제 시작이다"라고 주장했다.

백 대변인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 행정관이 친인척을 댓글 작업에 동원했고,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자금을 지원받았다고 한다"라며 "사실이라면, 당시 청와대가 국정원 댓글 작업에 깊숙이 관여한 것이다"라고 봤다.

이어 "국정원이 대통령 직속기관이고 이 정도의 범죄를 단순히 국정원장의 독단적 판단으로 진행했다는 것을 믿을 국민은 없다. 검찰은 더욱 철저한 수사로 수면 아래 감춰져있는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사건을 기획하고 지시한 교사범을 비롯하여 당시 청와대 내부의 공동정범을 반드시 찾아내야 한다"라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일벌백계를 통해 국가기관을 동원한 민주주의 파괴 공작이 다시는 이 땅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라며 마무리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