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동빈 회장 뉴질랜드 찾아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 격려
더보기

신동빈 회장 뉴질랜드 찾아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 격려

박은서 기자 입력 2017-08-14 03:00수정 2017-08-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2·사진)이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을 격려하기 위해 13일 뉴질랜드 전지훈련 캠프장을 방문했다.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은 6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평창 겨울올림픽에 대비해 뉴질랜드 카드로나에서 전지훈련을 하고 있다. 대한스키협회 회장인 신 회장은 바쁜 일정을 쪼개 이곳을 방문했다. 신 회장은 선수단을 만난 자리에서 “눈 위에서 흘린 땀방울이 내년에 국민들에게 큰 기쁨을 줄 것이다. 부상 없이 안전하게 훈련을 마치고 평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국가대표 선수의 기량 향상을 위해 대한스키협회에 2020년까지 100억 원 이상을 지원할 계획이다. 해외 전지훈련을 늘리고 포상도 강화하고 있다.

박은서 기자 clue@donga.com
주요기사
#신동빈#회장#스키 국가대표#뉴질랜드#롯데그룹#평창올림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