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경선 투표 유출, 정청래 “예견된 사고…각 캠프·당 선관위 책임”
더보기

민주당 경선 투표 유출, 정청래 “예견된 사고…각 캠프·당 선관위 책임”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23 16:40수정 2017-03-23 17: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 현장투표 결과 유출 사태와 관련해 정청래 전 민주당 의원이 입을 열었다.

정 전 의원은 2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250개 투표소에서 각 캠프 투표 참관인들이 결과를 알 수 있어서 예견된 사고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를 어느 특정 캠프의 책임으로만 돌리는 건 무리한 공격"이라며 "각 캠프 모두 결과를 수집했으므로 당 선관위에서 사전 예방 조치했어야할 사안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올린 글에선 "250개 투표소 4명의 각 캠프참관인 1000명이 결과를 쉽게 알 수 있는 상태에서 사전 유출 가능성 상존"하다며 "이를 제재할 실효적 수단도 없어서 관리 못한 당 선관위와 각 캠프도 공동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개표 즉시 발표 안하면 언제든지 사고는 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올린 글에는 "1000명의 개표참관인이 투표 결과를 쉽게 알 수있고 카톡으로 전송할 것은 쉽게 예상"이라며 "이런 가능성에도 사전에 투표 결과 발표시 유불리한 점에 이렇게 룰세팅한 각 캠프 공동 책임이고 이를 예상하고 관리 못한 당 선관위 책임이 크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22일 SNS 상에는 당일 실시된 경기·부산 지역 44곳의 득표 결과로 보이는 수치를 엑셀 파일로 정리한 자료 등이 급속도로 퍼졌다.

이에 양승조 선관위 부위원장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 대표실에서 선관위 긴급회의 결과 브리핑을 열어 "확실한 것은 전날 인터넷에 떠돈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나 당 선관위에서 확인할 수 없는 내용이라는 것이 분명하다"라면서 "유포된 개표 결과는 전혀 신뢰할 수 없는 근거 없는 자료라고 보면 된다"고 밝혔다.

이어 "중앙당선관위는 진상조사위를 구성해 철저히 조사하겠다. 진상조사 결과 선거방해 등 범죄 혐의가 드러나면 가차 없이 형사고발할 수 있다"며 "진상조사를 통해 불법과 탈법행위에 대해 엄정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