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극적인 하룻밤’ 윤계상, 연인 이하늬 언급하며 “아까운 사람…연기적으로 더 보여줘야”
더보기

‘극적인 하룻밤’ 윤계상, 연인 이하늬 언급하며 “아까운 사람…연기적으로 더 보여줘야”

박예슬 수습기자 입력 2015-10-27 18:32수정 2015-10-27 18: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극적인 하룻밤 윤계상. 사진=인스타일 화보

‘극적인 하룻밤’ 윤계상, 연인 이하늬 언급하며 “아까운 사람…연기적으로 더 보여줘야”

배우 윤계상이 영화 ‘극적인 하룻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연인 이하늬를 간접적으로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그러면서 그가 과거 방송에서 이하늬를 언급했던 일도 덩달아 관심을 끌고 있다.

윤계상은 과거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당시 방송에서 윤계상은 “영화에 이하늬의 노출 장면이 있는데 싫진 않았나”라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윤계상은 미스코리아 출신 탤런트 이하늬와 2013년 열애를 인정했다.

이어 윤계상은 “이하늬는 아까운 사람이다. 연기적으로 더 보여줘야 했다”며 “더 많이 보여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둘이 같이 연기할 생각 없느냐”라는 질문에 “전 하고 싶다”라고 답했다.

한편, 영화 ‘극적인 하룻밤’ 제작보고회가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감독 하기호와 배우 윤계상, 한예리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제작보고회 MC를 맡은 박경림은 윤계상에게 “헤어진 연인의 SNS를 몰래 본 적이 있느냐”라고 질문을 던졌고 이에 윤계상은 “굳이 안 들어가도 인스타그램에 다 뜨지 않나”라고 대답했다.

이어 “헤어지고 나서도 본 적 있느냐”라는 질문에는 “아직 안 헤어져서”라고 공개 열애 중인 이하늬에 대해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극적인 하룻밤’은 연애하다 까이고, 썸 타다 놓치는 연애 을(乙) 두 남녀가 ‘원나잇 쿠폰’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로, 오는 12월 개봉할 예정이다.

극적인 하룻밤 윤계상. 사진=인스타일 화보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