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용석과 스캔들’ 도도맘 김미나 “나오기 직전까지 고민 많았다”
더보기

‘강용석과 스캔들’ 도도맘 김미나 “나오기 직전까지 고민 많았다”

동아닷컴입력 2015-10-27 13:16수정 2015-10-27 1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도맘 김미나 강용석’

강용석과 불륜스캔들에 휩싸인 파워블로거 도도맘이 자신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했다.

지난 26일 여성중앙 측은 “11월호에 강용석과 불륜설에 휩싸인 유명 파워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 씨의 인터뷰가 담길 것”이라고 밝혔다.


도도맘 김미나 씨는 “인터뷰 자리에 나오기 직전까지 고민 많았다. 사람들은 내가 숨어있다고 생각하고 숨어있다는 표현 자체가 불륜을 인정하는 것 같아 직접 아니라고 말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결혼 10년차 주부이고 1남 1녀를 뒀다. 아이들이 컸을 때 엄마가 스캔들로 끝나 있으면 오해할 수 있을 것 같아 한 번은 짚고 넘어가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도도맘 김미나 씨는 강용석에 대해 “호감 있는 술친구로 생각한다. 이성적인 호감이 아니라 비지니스 파트너로서 호감이다”라며 “강용석 변호사는 일적으로 호탕하고 쿨하며 매력적이다. 하지만 남자로 내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또한 그동안 강용석과 주고받은 메신저 이모티콘, 홍콩 수영장 사진에 대해서는 “홍콩에서 강용석 변호사를 만난 것은 사실이다. 사실 여부를 떠나 오해의 소지를 남긴 것은 잘못이다. 그 부분에 대해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강용석과 인연에 대해 도도맘 김미나 씨는 “나는 미스코리아 대회 대전 충남 미스 현대자동차 출신이다. 한화 홍보대사 행사인 한컴에 소속돼 있으면서 알고 지낸 사람들이 많다. 다들 한 자리하고 있는 사람들이라 자연스럽게 강용석 변호사에게 소개시켜줬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도도맘 김미나 씨는 “스캔들 때문에 이혼하는 것이 아니다. 원래 부부사이가 소원했다. 헤어지더라도 남편이 아이들의 아빠라는 사실은 변치 않다. 남편이 잘 되길 바란다”고 마무리 지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