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애쉬튼 커쳐, 밀라 쿠니스에 “임신 계속 거부한다면 결혼생활 끝낼 것”
더보기

애쉬튼 커쳐, 밀라 쿠니스에 “임신 계속 거부한다면 결혼생활 끝낼 것”

동아닷컴입력 2015-10-22 17:09수정 2015-10-22 17: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애쉬튼커쳐 밀라쿠니스’

할리우드 배우 애쉬튼 커쳐가 둘째를 거부하는 밀라 쿠니스에게 최후통첩을 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할리우드라이프 등 외신은 “할리우드 톱스타 부부인 애쉬튼 커쳐(37)가 밀라 쿠니스(32)에게 만약 둘째아이 갖기를 계속 거부한다면 떠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쉬튼 커쳐는 둘째 뿐 아니라 대가족을 갖고 싶어 하지만 밀라 쿠니스는 딸에게 형제 자매를 서둘러 만들어 주는 것은 괴로운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주요기사

외신은 “밀라 쿠니스는 임신하는 것이 예상보다 어렵고 완벽히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에 애쉬튼 커쳐는 “결혼 전 약속이 깨진 것”이라며 “임신을 계속 거부할 경우 결혼생활을 끝낼 것”이라고 강력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밀라 쿠니스는 지난해 10월 첫 딸을 출산했으며, 이후 애쉬튼 커쳐와 지난 6월 말 극비 결혼식을 올렸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