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PS리포트] ‘세대교체’ 길목에서…SK 특별한 가을야구
더보기

[PS리포트] ‘세대교체’ 길목에서…SK 특별한 가을야구

스포츠동아입력 2015-10-08 05:45수정 2015-10-08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K는 우여곡절 끝에 가을무대를 밟았다. 삼성에 앞서 SK를 21세기 최강팀으로 이끌었던 선수들이 올 시즌을 끝으로 대거 FA 자격을 취득함에 따라 이번 포스트시즌은 더욱 의미 있어졌다. SK 에이스 김광현(앞)이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하루 앞둔 6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스포츠동아DB

예비FA 정우람·윤길현 등 ‘전성기 세대’
이재원·이명기 등 ‘새 세대’ 뜻깊은 호흡

SK의 시즌 전 예상은 2위였다. 그러나 최종 결과는 4위 넥센에 8.5경기나 뒤진 5위였다. 막판 반전으로 5위에 올랐음에도 SK 김용희 감독은 “기대에 못 미쳤다”고 반성했다. 그러나 SK가 ‘턱걸이’라도 해서 가을야구를 했다는 것의 가치를 선수들은 알고 있었다. 대타전문선수에서 어느덧 핵심타자로 떠오른 이재원은 “SK의 6년 연속(2007∼2012년) 한국시리즈를 해냈던 형들과 우리 세대가 함께 가을야구를 할 수 있어서 뜻 깊다”고 말했다.

21세기 최강팀으로 삼성 이전에 SK가 있었다. 정우람, 윤길현, 채병용, 정상호, 박정권, 박재상 등이 그 시절의 주역이었는데 나란히 올 시즌 후 프리에이전트(FA)가 된다. 현실적으로 지난해 FA였던 최정, 조동화, 김강민, 나주환처럼 이들 전원이 팀에 남을 것이란 보장이 없기에 이번 포스트시즌은 일찌감치 SK 한 시대의 종언을 고하는 무대로 비쳐졌다.

세월의 흐름에 따라 1987년생 전후 세대가 이제 SK의 중심으로 성장했다. 이재원(28)을 필두로 이명기(28), 김성현(28)은 주전으로 뛰는 첫 포스트시즌이 올해 와일드카드 결정전이었다. 트레이드로 영입한 새 4번타자 정의윤(29)도 마찬가지다. 여기에 간판타자 최정(28)과 에이스 김광현(27)이 가세하면 SK의 ‘다음 세대’가 완성된다.


SK의 2015년 가을야구는 성패를 떠나 와이번스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일전으로 기억될 것이다. ‘해가 지지 않는’ 전성시대의 마감과 새 시대의 출발이 교차하는 무대를 밟는 것만으로도 결과를 떠나 무거운 의미를 지닌다. 그런 긍지를 잊지 않고, 여기까지 올라온 자체로 SK의 가을은 뜻 깊다.

관련기사

목동 |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