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 브랜드 가치 113억 달러 ‘글로벌 39위 기록’
더보기

현대차, 브랜드 가치 113억 달러 ‘글로벌 39위 기록’

동아경제입력 2015-10-05 14:38수정 2015-10-05 1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2015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15)’에서 113억 달러(약 13조 4000억원)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 전체 39위에 올랐다고 5일 밝혔다.

현대차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2005년의 35억 달러와 비교해 3배가 넘게 증가했고, 순위 또한 84위에서 45계단이나 상승했다. 특히 최근 11년간 브랜드 가치 상승률에서는 글로벌 자동차 업체 가운데 1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2005년 1월 글로벌 브랜드 경영을 대내외에 선포하며 브랜드 경영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고, 그 해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처음 진입했다. 이후 2011년 새로운 브랜드 방향성인 ‘모던 프리미엄(Modern Premium)’을 선포하고, 현대차라는 브랜드를 통해 고객과 소통하는 모든 과정에서 차별화된 감동과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해왔다.


이러한 브랜드 경영에 대한 투자와 육성을 바탕으로 현대차는 ‘모던 프리미엄’을 선포한 2011년 이후 브랜드 가치가 매년 평균 약 18% 정도씩 성장하고 있다.

관련기사

특히 현대차는 최근 엔저를 활용한 일본 업체의 공세, 신흥시장 불안 등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임직원 모두가 강한 위기의식을 바탕으로 브랜드 철학에 대해 깊이 공유함으로써 제품 개발, 마케팅, 서비스 등 전 부문에서 고객에게 일관된 브랜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아울러 현대차는 우수한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외에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며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동시에 판매 증대와 수성 강화를 이뤄오고 있다.

인터브랜드 관계자는 “글로벌 경제와 자동차 산업의 성장 둔화 속에서도 현대차는 감각적 스타일과 경쟁력 있는 제품으로 브랜드 가치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회사 중 하나”라며, “특히 현대모터스튜디오 등 고객 경험 극대화를 위한 차별화된 브랜드 활동을 추진하고 있는 현대차의 다음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고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단순한 판매 확대를 넘어 고객들이 좋아하고, 고객들에게 특별한 의미를 갖는 브랜드로 거듭나기 위해 다양한 브랜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단순한 이동수단의 의미를 넘어 고객에게 가장 사랑 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평가에서 자동차 부문 순위 1위는 토요타로 490억 달러의 브랜드 가치를 인정 받았다. 이어 2위는 BMW(372억 달러), 3위는 벤츠(367억 달러), 4위는 혼다(230억 달러), 등이 차지했다. 반면 폴크스바겐은 전년 대비 8.5%P 떨어진 125억 달러로 5위에 올랐다.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는 매년 전 세계 주요 브랜드의 가치 평가를 실시, ‘글로벌 100대 브랜드’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각 브랜드의 가치는 재무상황과 마케팅 측면을 종합적으로 측정해 각 브랜드가 창출할 미래 기대수익의 현재가치를 평가해 산정된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