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집밥 백선생’ 백종원 카레 레시피, ‘이렇게 만들면 쉽다’
더보기

‘집밥 백선생’ 백종원 카레 레시피, ‘이렇게 만들면 쉽다’

동아경제입력 2015-06-18 13:17수정 2015-06-18 13: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tvN ‘집밥 백선생’ 방송화면

‘집밥 백선생’ 백종원 카레 레시피, ‘이렇게 만들면 쉽다’

‘집밥 백선생’ 백종원이 카레 레시피를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집밥 백선생’에서는 백종원을 필두로 김구라, 윤상, 박정철, 손호준이 카레를 만드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네 명의 제자들은 각자의 개성을 살린 카레를 완성했고, 백종원은 자신만의 카레 레시피를 공개했다.

관련기사

첫 번째로 선보인 레시피는 초간단 카레로, 일명 ‘양파 캐러멜 카레’다. 이 카레는 양파를 캐러멜화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모든 재료는 채썰기로 준비한다.

백종원은 “양파를 많이 볶으면 캐러멜화 돼서 단 맛이 난다”며 “양파를 반찬으로 못 먹겠다고 느낄 정도로 볶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양파와 당근, 고기 등을 넣고 볶다가 육수를 만들고, 카레를 만들었다.

다음으로 백종원은 카레에 구운 목살을 통째로 넣은 ‘목살 스테이크 카레’를 소개했다.

밑간을 한 목살을 튀기듯이 굽고 채썬 양파도 넣어 함께 볶다가 감자, 당근을 넣는다. 여기에 물을 부어 감자가 익을 때까지 끓이고 마지막에 카레를 넣으면 된다.

백종원은 "목살 대신 닭고기를 넣어도 된다. 주재료만 익으면 나머지 순서는 다 똑같다. 카레 만들기는 쉽다"고 설명했다.

한편, 백종원은 감자채볶음을 선보이기도 했다. 백종원은 “감자를 일정하게 썰어야 볶을 때 무르거나 덜 익는 것이 없다”며 “칼질이 서툴 때는 채칼을 쓰면 굵기가 일정하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또 “감자를 바로 볶지 않고 물에 한번 삶으면 부드러운 맛을 더할 수 있다”고 설명하며 채썬 감자를 물어 넣고 삶았다.

이후 양파와 당근을 함께 채썰어 식용유를 두른 팬에 먼저 볶다가, 미리 삶은 채썬 감자를 넣어 볶으며 간을 했다. 백종원은 간을 할 때는 맛소금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후추를 넣은 후 조금 더 볶으면 감자채볶음이 완성된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