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회의원 후원금, 10위권 中 8명 새누리당…새정치연합 문재인-안철수는?
더보기

국회의원 후원금, 10위권 中 8명 새누리당…새정치연합 문재인-안철수는?

동아닷컴입력 2015-03-03 17:37수정 2015-03-03 18: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재원, 김무성, 문재인, 안철수/동아일보DB

‘국회의원 후원금’

19대 국회의원이 지난해 후원회를 통해 모금한 후원금은 1인당 평균 1억 6860만 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의원 299명(해산된 통합진보당 포함)의 후원금 모금 총액은 504억 1172만 원으로 집계됐다.

후원금을 가장 많이 모은 상위 10명 중 8명이 새누리당 소속 국회의원이었다.

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2014년도 국회의원 후원금 모금액’ 현황에 따르면 최근 청와대 정무특보로 임명된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이 약 3억 1000만 원을 모아 1위에 올랐다.

주요기사

뒤이어 2위 새누리당 박명재 의원(약 3억 800만 원), 3위 정의당 심상정 의원(약 3억 400만 원), 4위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약 3억 200만 원), 5위 새정치민주연합 강기정 의원(약 3억 60만 원), 6위 새누리당 서상기 의원(약 3억 21만 원), 7위 새누리당 정갑윤 의원(약 3억 20만 원), 공동 8위 새누리당 이철우·김태호 의원(각각 3억 원), 10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약 2억 9990만 원) 순이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억 7100만 원의 후원금을 모금해 48위에 이름을 올렸다.

같은 당에선 박지원 의원이 2억 9400만 원(31위), 안철수 의원이 1억 7400만 원(133위), 김한길 전 대표가 1억 1600만 원(209위), 문희상 전 비대위원장이 4400만 원(285위) 등을 각각 기록했다.

권은희 의원은 1705만 원을 모금하는 데 그쳐 꼴찌를 차지했다.

내란선동 등의 혐의로 구속돼 대법원에서 징역 9년에 자격정지 7년을 선고받은 옛 통합진보당 이석기 전 의원도 5400만 원의 후원금을 모았다.

정당별 후원금 총액을 살펴보면, 새누리당 277억 525만 원, 새정치민주연합 211억 9781만 원, 정의당 7억 7815만 원, 옛 통합진보당 6억 1150만 원, 무소속 1억 1900만 원으로 나타났다.

1인당 평균 후원금은 새누리당 1억 7534만 원, 새정치민주연합 1억 6432만 원, 정의당 1억 5563만 원, 옛 통합진보당 1억 2230만 원, 무소속 5949만 원 순이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