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로이터통신, 걸그룹 여자친구 ‘한류 꿈나무’로 소개
더보기

로이터통신, 걸그룹 여자친구 ‘한류 꿈나무’로 소개

김원겸 기자 입력 2015-01-29 09:34수정 2015-01-29 09: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인 걸그룹 여자친구에 대한 해외언론의 관심이 뜨겁다.

영국 로이터통신은 최근 ‘싸이의 한류열풍을 이어갈 케이팝의 꿈’이라는 제목으로, 한류 아이돌을 꿈꾸는 연습생과 신인 걸그룹 여자친구를 보도했다.

특히, 이 매체는 여자친구의 데뷔 준비과정을 담은 모습부터 20일 SBS MTV ‘더 쇼’ 데뷔 현장 등 여자친구의 일거수일투족을 포토스토리로 꾸미며, 여자친구의 성공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리더 소원은 인터뷰를 통해 “가족이나 친구들을 만날 수 없을 만큼 바쁜 스케줄이지만 피곤함보다 데뷔의 행복함이 크다”고 데뷔 소감을 전했으며, “언제 어디서나 팬들을 위해 노래하고 춤추고 싶다. 그리고 대중에게 ‘여자친구’를 널리 알리고 싶다”라며 포부도 밝혔다.

관련기사

이밖에도 이탈리아 유명 일간지 라 리퍼블리카(La Repubblica), 미국 NBC뉴스, 일본 JRN, 중국 텐센트를 비롯한 러시아, 에콰도르, 볼리비아, 오스트리아, 남아공, 네팔, 베트남 등 세계 주요 매체들도 여자친구의 데뷔를 보도해 눈길을 끈다.

데뷔하자마자 해외 언론의 관심을 받는 여자친구의 데뷔곡 ‘유리구슬’은 유튜브는 물론 한류 사이트 올케이팝, 코리아부에서도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해외 팬들은 ‘유리구슬’ 커버영상을 업로드하며, 여자친구의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스포츠동아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트위터@ziodadi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