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몽드드 유정환 전 대표, 벤틀리 교통사고 냈을 당시 마약 복용 상태 ‘충격’
더보기

몽드드 유정환 전 대표, 벤틀리 교통사고 냈을 당시 마약 복용 상태 ‘충격’

동아닷컴입력 2015-01-23 11:12수정 2015-01-23 11: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몽드드 유정환 전 대표’

도심 한복판에서 벤틀리 승용차를 몰다 교통사고를 낸 물티슈 업체 몽드드의 유정환(35) 전 대표가 마약을 복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2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가 의뢰한 유전환 전 대표 머리카락에서 필로폰으로 알려진 메스암페타민 양성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교통사고 당시 경찰에 “불면증 때문에 처방받은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정신이 혼미했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 10일 오전 8시 15분쯤 몽드드 유정환 전 대표는 서울 강남구 도산사거리 부근 도로에서 벤틀리 승용차를 몰다 다른 차량 3대를 연달아 들이받은 사고를 일으켰다.

유 씨는 사고를 낸 뒤 흰색 아반떼 차량을 훔쳐 달아나다 금호터널에서 BMW 차량을 들이받고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피해 차주의 어깨를 치고 출동한 경찰 앞에서 옷을 벗고 항의하는 등 도를 지나친 행태를 보였다.

경찰은 유정환 전 대표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차량, 도로교통법상 사고후 미조치, 무면허운전, 절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몽드드 유정환 전 대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몽드드 유정환 전 대표, 충격적인 사건이다”, “몽드드 유정환 전 대표, 불면증으로 필로폰 성분을 처방 받을 수 있나요?”, “몽드드 유정환 전 대표, 피해자들이 너무 불쌍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