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원 통닭골목, 가마솥에 바싹 튀겨…맛본 아저씨 표정이? ‘황홀경’
더보기

수원 통닭골목, 가마솥에 바싹 튀겨…맛본 아저씨 표정이? ‘황홀경’

동아닷컴입력 2015-01-12 18:45수정 2015-01-12 18: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원 통닭골목’

수원 통닭골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1일 방영된 KBS2 ‘다큐 3일’에서는 수원 통닭 골목의 새해맞이 3일 풍경이 전파를 탔다.


수원시 팔달구 팔달로에 위치한 ‘수원 통닭 골목’은 100m 남짓한 골목에 11개의 통닭집이 다닥다닥 붙어있다.

주요기사

수원 통닭 골목의 통닭 가격은 1만4천 원으로 45년 전통을 자랑하는 통닭집부터 2년차 새내기 통닭집까지 저마다 다양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통닭 골목의 터줏대감은 1970년 개업한 고병희(72) 할머니다. 할머니는 좌판에 닭장을 놓고 손수 살아있는 닭을 잡아 튀겨주던 시절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45년간 통닭 골목을 지켜온 산 증인이다.

할머니는 개업 후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 가게 안팎을 청소하고, 당일 도계장에서 잡은 신선한 생닭을 가져와 손님을 맞이했다. 포대기에 업혀 있던 어린 아들은 어느덧 중년의 나이가돼 4년 전부터는 어머니를 도와 통닭집을 운영한다.

수원 통닭 골목에는 유년 시절의 추억을 잊지 못한 이들도 여럿 찾아온다. 지금은 반백이 됐지만 어린 시절 아버지가 월급날 사온 통닭 한 마리가 그리운 이들은 이 골목에 모여든다. 그리고 통닭집들은 손때 묻은 가마솥에 노릇노릇 튀겨진 통닭으로 이들을 반기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수원 통닭골목, 맛있겠다", "수원 통닭골목, 가보고 싶다", "수원 통닭골목, 군침 돈다", "수원 통닭골목, 대박 맛집" 등의 반응을 보였다.

수원 통닭골목. 사진= KBS2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