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정승연 해명글 공개 임윤선 “나로 인해 문제 커져”
더보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정승연 해명글 공개 임윤선 “나로 인해 문제 커져”

동아닷컴입력 2015-01-12 11:29수정 2015-01-12 11: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승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사진=동아닷컴DB

정승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 출연 중인 배우 송일국의 아내이자 삼둥이 엄마인 정승연 판사가 시어머니 김을동 의원의 보좌진이 송일국의 매니저 활동을 병행했다는 의혹에 대한 해명글을 SNS에 올렸다. ‘친구 공개’로 작성된 해당 글은 지인인 임윤선 변호사가 공유하면서 알려졌다. 이후 해당 글이 온라인상에서 다시 논란이 되자 임윤선 변호사는 장문의 글을 올리며 해명에 나섰다.

정승연 판사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이따위로 자기들 좋을 대로만 편집해서 비난하는 것을 보면 어처구니가 없다”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에 대해 운을 뗐다.


정승연 판사는 “문제 된 매니저는 처음부터 어머님(김을동)의 인턴이었다. 당시 남편이 드라마 촬영 중 매니저가 갑자기 그만 두면서 사무실 업무를 봐줄 사람이 급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공무원이면 겸직금지가 문제가 돼 국회에 문의해보니 이 친구는 인턴이라 겸직금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 정식 매니저를 채용할 때까지 전화 받고 스케줄 정리하는 등의 임시 아르바이트를 시켰다”라며 “아르바이트 비는 당연히 남편이 전부 지급했다. 휴대폰으로 전화를 받는 게 주된 업무라 출퇴근은 종전대로 국회로 했다”고 매니저 임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정승연 판사는 이후에도 매니저가 구해지지 않아 인턴을 정식 매니저로 채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결국 한두 달 만에 인턴을 그만두게 하고 남편의 매니저로 정식 고용계약을 맺었다. 이게 매니저를 보좌관으로 등록했다고 할 수 있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정승연 판사의 해명 글은 지인인 임윤선 변호사가 9일 자신의 SNS에 올리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임윤선은 “믿고픈 것과 사실은 다르다. 까고 파도 사실만 까길”이라며 정승연의 페이스북을 캡쳐해 올렸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인턴에 불과했다” 등의 말투를 지적하면서 경솔한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임윤선 변호사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초 유포자로서, 다소 길지만 이 일의 선후 관계를 말할 수밖에 없겠습니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그는 “그간 삼둥이 소식이 뉴스로 나올 때마다 댓글로 ‘과거 송일국씨가 매니저를 국회 보좌관으로 거짓등록해서 세금으로 월급 준 사실이 있다’라는 내용이 유포되는 것을 종종 봐왔습니다”라며 “저는 정승연 씨의 친구로서,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게다가 이미 몇 해 전 해명된 사실이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임윤선 변호사는 “저 또한 친구가 당하고 있던 허위사실 유포에 화가 나 있던 차에 언니의 그 글을 보고 공유하겠다고 했습니다. 자식까지 싸잡아 허위사실을 퍼뜨린 사람들에게 사실을 알려주고픈 마음이었습니다. 그때는 언니도 저도 워낙 화가 나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말투가 그리 문제될 것이라는 생각을 못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

이어 그는 “진짜 문제는 그 다음에 발생했습니다. 허위사실로 이 집 식구 전부를 욕하던 사람들이 이번에는 쟁점을 바꿔 ‘말투가 왜 저리 싸가지 없냐’ 등으로 공격하기 시작했습니다”라며 “이번에는 언니를 공격대상으로 바꿔서, 그녀를 어느 날 갑자기 세상을 향해 ‘알바에게 4대 보험따위 대 줄 이유없다’라고 싸가지 없이 외치는 갑질 인간으로 만들어버린 것입니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임윤선 변호사는 “이 언니는 제가 아는 한 가장 원리원칙에 철저한 판사입니다. 무죄추정의 원칙도 누구보다 꼼꼼이 살피며 인권이 침해되는 일이 없도록 사력을 다 합니다”라며 “흥분한 상태에서 친구들에게 쓴 격한 표현 하나로 사람을 매도하지 않길 진심으로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저로 인해서 이렇게 문제가 커진 것,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한 매체는 김을동 의원이 아들 송일국의 매니저를 보좌진으로 등록해 국민이 낸 세금으로 임금을 줬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김을동 의원 측과 매니저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에 누리꾼들은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마녀사냥은 그만”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의혹 말끔하게 풀리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승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임윤선. 사진=동아닷컴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