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라디오스타’ 오승환, 사과 쪼개기 위력 뽐내 “손으로 8조각 낸다”
더보기

‘라디오스타’ 오승환, 사과 쪼개기 위력 뽐내 “손으로 8조각 낸다”

동아닷컴입력 2015-01-08 15:11수정 2015-01-08 16: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승환 사과 쪼개기’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의 오승환이 남다른 ‘악력’을 과시해 화제다.

7일 방영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이 대(vs) 오’ 특집으로 꾸며져 일본프로야구에서 활약 중인 이대호(소프트뱅크)와 오승환, 그리고 이 두 선수와 친분이 있는 방송인 정준하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선수의 ‘체력대결’로 맨손으로 사과 쪼개기가 전파를 탔다. 특히 오승환은 사과를 옆결로 정확히 쪼개,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주요기사

오승환은 이어 “술자리에서 사과를 손으로 여덟 조각으로 나눈다”며 반 토막 낸 사과를 손에 쥐고 다시 또 반 토막을 내는 놀라운 악력을 과시했다.

‘오승환 사과쪼개기’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오승환 사과쪼개기, 투수라 다르다”, “오승환 사과쪼개기, 진짜 대박이다”, “오승환 사과쪼개기, 완전 소름끼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