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런닝맨’ 문채원, 개리와 얼음 막대과자 게임 선보여 “닿을 듯 말 듯”
더보기

‘런닝맨’ 문채원, 개리와 얼음 막대과자 게임 선보여 “닿을 듯 말 듯”

동아닷컴입력 2015-01-05 08:52수정 2015-01-05 08: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채원 이승기 사진 =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화면 촬영

문채원 이승기

배우 문채원과 가수 개리가 묘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4일 방송에서는 영화 ‘오늘의 연애’ 주연 배우 문채원, 이승기가 출연했다.


이날 문채원은 개리와 얼음 막대과자 게임을 진행했다. 얼음 막대과자 게임은 가장 짧은 얼음 조각을 남기는 팀이 승리하는 게임이다.

주요기사

문채원은 “대학교 때 이후로 (이 게임을) 처음 해 본다”며 “네모난 깍두기 얼음을 서로의 입술에 안 닿게 하며 옮기는 게임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문채원과 개리는 적극적으로 얼음 막대과자를 해치웠다. 두 사람은 입술이 닿을 듯 말 듯 아슬아슬한 상황을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문채원 이승기, 잘 어울려” “문채원 이승기, 아슬아슬해” “문채원 이승기, 송지효 질투하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문채원 이승기. 사진 =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화면 촬영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