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라디오스타’ 박원, 故유재하 ‘그대 내 품에’ 19금 해석 “선정적이다”
더보기

‘라디오스타’ 박원, 故유재하 ‘그대 내 품에’ 19금 해석 “선정적이다”

동아닷컴입력 2014-10-30 08:24수정 2014-10-30 08: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라디오스타’ 박원 유재하 사진= MBC ‘라디오스타-황금어장 화면 촬영

‘라디오스타’ 박원 유재하

가수 박원이 고(故)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새롭게 해석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황금어장’ 29일 방송에서는 ‘유재하이기 때문에’ 특집으로 가수 장기호와 조규찬, 박원, 피아니스트 김광민이 출연했다.


이날 박원은 11월하면 생각나는 곡으로 고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꼽으며 “대학시절 들었던 ‘그대 내 품에’의 노래 가사가 참 야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박원은 ‘그대 내 품에’의 가사 중 ‘별 헤는 밤이면 들려오는 그대의 음성’을 언급하며 “다른 노래들보다는 은유적인 표현을 하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원은 “내가 옥탑 방에서 혼자 살고 있는데 빌라들이 좀 붙어있다. 새벽에 바람을 쐬러 잠깐 나가면 바로 옆 빌라에서 소리가 들린다”고 말했다.

박원은 “음성들이 뭘 그렇게 아프다고 하는지 모르겠고 오빠를 너무 찾는다”며 “그런 의미에서 (‘그대 내 품에’에) 선정적인 느낌이 가미되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박원 재해석을 본 누리꾼들은 “‘라디오스타’ 박원 유재하, 충격적이야” “‘라디오스타’ 박원 유재하, 너무 웃겨”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라디오스타’ 박원 유재하. 사진= MBC ‘라디오스타-황금어장 화면 촬영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