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수만 SM대표 아내 소장암 투병 끝에 별세 “밤낮 병상 지켰다”
더보기

이수만 SM대표 아내 소장암 투병 끝에 별세 “밤낮 병상 지켰다”

동아닷컴입력 2014-10-05 12:52수정 2014-10-05 1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대표 부인 별세, 2012년 소장암 발병…투병생활 끝에

이수만 부인 별세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대표의 부인이 지난달 30일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5일 오전 한 매체는 이수만 회장의 부인이 지병으로 삼성서울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숨을 거뒀다는 보도를 실었다. 이후 SM 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수만 프로듀서의 부인 김은진 여사가 지난 9월 30일 소장암으로 별세했다”고 공식 밝혔다.

주요기사

SM에 따르면 김은진 여사의 소장암이 최초 발견된 것은 2012년 12월이었으며 2013년 1월 수술을 받은 후 항암치료 등을 계속 받아왔다. 그러다가 결국 암이 다시 재발해 2년 간의 투병생활 끝에 별세했다

이수만 대표는 발병 직후 부터 임종 직전까지 매일 밤낮으로 부인의 병상을 지키며 극진히 간호한 것으로 전해진다.

SM엔터테인먼트는 "고인 및 가족들의 뜻에 따라 외부에 알리지 않고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렀졌으며 지난 10월 2일 발인을 마쳤다"고 전했다.

이수만 부인 별세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