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간아이돌’ 데프콘, GD가 정형돈의 사생팬? “눈 파인다” 경고
더보기

‘주간아이돌’ 데프콘, GD가 정형돈의 사생팬? “눈 파인다” 경고

동아일보입력 2013-12-05 14:51수정 2013-12-05 14: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주간아이돌' 데프콘/MBC에브리원
가수 데프콘이 아이돌그룹 빅뱅의 지드래곤을 막 대하는 개그맨 정형돈에게 경고했다.

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의 '주간아이돌'에서 MC 정형돈의 초대로 지드래곤이 게스트로 참여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앞서 정형돈과 지드래곤은 MBC '무한도전'의 자유로가요제에서 '형용돈죵'이라는 팀을 이뤄 남다른 호흡을 자랑했다. 당시 정형돈은 지드래곤을 편하게 대하면서 짓궂은 장난을 쳤다.


이날도 정형돈은 지드래곤을 소개하면서 "나의 사생팬이 '주간아이돌'을 찾아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생팬이란 지나치게 스타의 일거수일투족을 따라다니는 열성 팬을 의미한다.

관련기사

그러자 데프콘은 "이제 '무한도전' 가요제 끝났다"라며 "그러다 진짜 (지드래곤 팬에게) 눈 파인다"고 경고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지드래곤과 정형돈은 이날 오랜만에 서로에 대한 애정을 검증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주보고 30초간 눈 맞춤을 하는가 하면, 백허그를 하면서 귓속말을 나눴다.

이에 누리꾼들은 "'주간아이돌' 데프콘-지드래곤 정형돈 귓속말, 방송 대박이다", "'주간아이돌' 데프콘-지드래곤 정형돈 귓속말, 초호화 게스트다", "'주간아이돌' 데프콘-지드래곤 정형돈 귓속말, 너무 재미있었다", "'주간아이돌' 데프콘-지드래곤 정형돈 귓속말, 훈훈해 보인다", "'주간아이돌' 데프콘-지드래곤 정형돈 귓속말, 친한 사이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