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넥센 2군은 이제 ‘화성 히어로즈’
더보기

넥센 2군은 이제 ‘화성 히어로즈’

동아일보입력 2013-09-27 03:00수정 2013-09-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화성市와 베이스볼 파크 건립 합의… 강진 연습장 옮기고 지역연고 강화
26일 경기 화성시청에서 ‘화성 히어로즈 베이스볼파크’ 건설에 공동 투자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들어 보이고 있는 채인석 화성시장(왼쪽)과 이장석 넥센 대표. 넥센 제공
넥센 히어로즈는 한국 프로야구 10개 구단(KT 포함) 가운데 유일하게 모기업이 없는 팀이다. ‘야구 기업’ 넥센은 그동안 ‘네이밍 마케팅’을 비롯해 독자 생존을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해왔다.

넥센이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업으로 프로야구에 또 하나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넥센 2군을 경기 화성시의 이름을 붙여 ‘화성 히어로즈’라고 부르기로 한 것. 채인석 화성시장과 이장석 넥센 대표는 26일 화성시청에서 ‘화성 히어로즈 베이스볼 파크’ 건설에 공동 투자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넥센은 내년부터 2군 연습장을 전남 강진베이스볼파크에서 화성으로 이전한다.

‘화성 히어로즈 베이스볼 파크’는 서해안고속도로 비봉 나들목 인근 화성시 비봉면에 지어지며 인조잔디로 조성된 메인구장과 보조경기장 및 실내연습장이 들어선다. 또한 선수단 숙소와 식당, 여가시설 및 각종 편의시설 등도 갖출 예정이다.


한국 프로야구 최초로 지역명을 팀명으로 사용하는 이번 시도를 통해 넥센은 퓨처스리그(2군 리그)의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이 대표는 “퓨처스리그가 단순히 훈련만을 위한 공간이 아니라 미국 마이너리그처럼 지역 밀착화를 통해 지역민들에게 자부심과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해 주는 모델의 시초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채 시장도 “화성 히어로즈는 화성시민들에게 큰 자부심이 될 것이다. 화성시는 지속적으로 ‘화성 히어로즈’에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메인구장에는 약 500석 규모의 관람석이 신축되고 이후 관람석을 추가로 확대할 예정이다. 넥센은 현재 1군 안방으로 사용하고 있는 목동구장과 2군 연습장이 가까워지면서 1, 2군 간 활발한 교류도 기대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넥센#베이스볼 파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