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종합뉴스]단독/원전업체, 한수원 직원들에 수시로 금품 접대
더보기

[종합뉴스]단독/원전업체, 한수원 직원들에 수시로 금품 접대

채널A입력 2013-08-23 22:27수정 2013-08-27 07: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앵커멘트]

박영준 전 차관 등
이명박 정부 실세들에게
금품 로비를 벌인 한국정수공업이
한국수력원자력 직원들에게도
수시로 로비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명절 떡값과 골프 접대 등에
매년 억대의 돈을 썼다고 합니다.


고정현 기자의 단독 보돕니다.

주요기사

[리포트]

한국정수공업으로부터 1억3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종신 전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평소에도 한국정수공업에 금품을 요구했다고
이 업체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전화인터뷰 : 한국정수공업 관계자]
“김종신 사장이 요구해서 돈 준 적은 많대.
건건이. 뭔 일 있다고 돈 요구하고 요구하고.
소소하게 이렇게 요구하는 게 많았다네.”

한수원의 간부들과 직원들에게도
명절에 떡값을 건네고
수시로 골프접대도 했다고 합니다.

[전화인터뷰 : 한국정수공업 관계자]
“이 회사가 추석명절, 설명절에 비자금 같은 걸로
떡값 같은 거 많이 준다는 거야. 그 밑에 직원들 해봤자
100만원 200만원. 같이 골프치고 그 정도지”

이 업체가 접대비로 사용한 돈은
한 해에만 억 대에 달합니다.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등
실세 인사들에게 로비를 벌인 것은 물론
원전 설비 발주업체인 한수원과도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해 온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고정현입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