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계 최고령 할아버지, 안경과 지팡이 필요 없어… “장수비결은?”
더보기

세계 최고령 할아버지, 안경과 지팡이 필요 없어… “장수비결은?”

동아닷컴입력 2013-08-19 15:21수정 2013-08-19 1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처= 유튜브 영상 갈무리

‘세계 최고령 할아버지’

‘세계 최고령 할아버지’가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주민등록상 1890년생으로 만 123세를 넘긴 ‘세계 최고령 할아버지’ 플로레스 옹은 해발 4000m 고지대에서 움막 생활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안경도 쓰지 않은 채 지팡이 없이 걷는 건강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그는 “주로 보리와 양고기를 많이 먹고 자주 걷는 것이 전부다”면서 자신의 장수 비결을 밝혔다.

‘세계 최고령 할아버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123세? 정말 대단하다!”, “장수의 비결은 역시 걷기, 운동이구나”, “100년 넘게 살면 기분이 어떨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현재까지 확인된 세계 최고령자는 지난 97년에 숨진 프랑스의 122세 여성이었다. 그러나 이번 ‘세계 최고령 할아버지’ 등장으로 기록이 깨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장경국 기자 lovewith@donga.com 트위터 @love2with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