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선 최고의 화가들이 묘사한 한양풍경
더보기

조선 최고의 화가들이 묘사한 한양풍경

동아일보입력 2013-08-19 03:00수정 2013-08-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아트스페이스 ‘한양유흔’전
일반인에게 처음 공개되는 겸재 정선의 ‘장동팔경도(壯洞八景圖)’. 서울 인왕산과 북악산의 명소 8곳을 담은 작품이다. 공아트스페이스 제공
조선왕조 당대의 화가들이 오백 년 도읍지 한양의 풍경을 담은 작품들을 한자리에 모은 고미술 특별전 ‘한양유흔(漢陽留痕)’이 서울 종로구 관훈동 공아트스페이스에서 열리고 있다.

1983년 문을 연 공화랑이 공아트스페이스로 재개관한 지 3주년을 맞아 여는 이번 전시는 고려대박물관과 협력해 조선 회화의 진수라 부를 만한 고미술 작품 100여 점을 소개했다. 1부 ‘한양, 꿈을 펼친 화가들’에서는 겸재 정선과 단원 김홍도, 호생관 최북, 현재 심사정과 같은 시대를 호령했던 화가들이 그린 한양의 흔적을 모았다. 2부 ‘왕실, 그 속을 거닐다’는 도화서(圖畵署) 화원들이 그린 궁중기록화와 궁중 의물(儀物), 사대부 초상화를 전시한다.

1부에 소개된 겸재의 ‘장동팔경도(壯洞八景圖)’는 개인 소장품으로 일반인에게는 처음 공개되는 작품이다. 서울 인왕산과 백악산(북악산)의 명소 8곳을 담은 이 작품은 백악산 자락에서 나고 자라 인왕산 계곡에서 말년을 보낸 겸재의 작품이라 더욱 애정이 묻어난다. 겸재의 작품 중에서 표암 강세황의 발문이 적힌 8폭 병풍 ‘백납병풍(百納屛風)’과 세밀한 묘사가 돋보이는 ‘사직노송도(社稷老松圖)’도 놓치면 아까운 작품이다.


2부에서는 1743년(영조 19년)에 거행된 대사례(大射禮)의 광경을 그린 ‘대사례도’가 인상적이다. 대사례는 임금이 성균관에서 석전례(공자에게 올리는 제사)를 지낸 뒤 신하들과 행하는 활쏘기 의식을 말한다. 고려대박물관이 소장한 이 작품은 보존을 위해 앞으로 더이상 전시하지 않을 예정이어서 실물로 보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고 한다.

주요기사

9월 15일까지. 3000∼5000원. 02-735-9938

정양환 기자 ray@donga.com
#한양유흔#조선시대 미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