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정환 딸 “엄마한테 500대 맞은 적 있어”… 왜?
더보기

안정환 딸 “엄마한테 500대 맞은 적 있어”… 왜?

동아닷컴입력 2013-08-09 13:24수정 2013-08-09 13: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SBS

‘안정환 딸’

안정환 딸 리원 양이 폭탄 발언으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놨다.

최근 진행된 SBS ‘스타주니어쇼 붕어빵’ 녹화에서 리원 양은 “친구와 놀다가 유리창을 깬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엄마가 째려보더니 회초리로 500대 넘게 때리셨다”며 “엄마가 나보다 유리창을 더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 같았다”고 섭섭한 마음을 고백했다.

관련기사

이에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은 “마음은 500대 때리고 싶었지만 사실 리원이는 모르는 큰 문제가 있었다”며 사건의 전말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중국에 살 때 호텔에서 아이들이 던진 돌이 튀어 조금 스크래치가 났는데 창문이 워낙 커서 비용이 2000만 원이 나왔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안정환 딸’ 폭탄 고백에 네티즌들은 “아이에겐 상처일 듯”, “그래도 돌 가지고 놀면 큰일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