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운의 사회학자’ 佛 타르드 100년만의 부활
더보기

‘비운의 사회학자’ 佛 타르드 100년만의 부활

동아일보입력 2013-08-05 03:00수정 2013-08-05 03: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0여 년 만에 재평가를 받고 있는 프랑스 사회학자 가브리엘 타르드. 오른쪽은 그의 저서 ‘사회법칙’의 표지. 구글 이미지·아카넷 제공
강력한 라이벌이던 에밀 뒤르켐(1858∼1917)에 밀려 잊혀졌던 비운의 사회학자가 100여 년 만에 부활하고 있다. 프랑스 사회학자 가브리엘 타르드(1843∼1904·사진) 얘기다. 생전에는 톨스토이의 ‘부활’(1899년)에도 이름이 두 번 등장할 정도로 유명했지만 이젠 사회학 전공자에게도 낯선 이름이 된 타르드. 그의 저서가 몇 년 전부터 세계 사회학계의 재평가를 받으면서 최근 국내에 잇달아 번역 출간되고 있다.

타르드의 대표작 ‘모방의 법칙’(문예출판사)과 ‘여론과 군중’(지도리)이 지난해 국내 첫 선을 보인 데 이어 최근 그가 1897년 강의한 내용을 담은 ‘사회법칙’(아카넷)이 번역됐다. 11월에는 또 다른 저서 ‘모나돌로지와 사회학’(지도리)이 출간될 예정이다.

타르드는 판사와 법무부 범죄통계국장을 지낸 뒤 콜레주드프랑스 교수가 됐고, 1890년 출간한 ‘모방의 법칙’으로 명성을 얻었다. 그는 이 책에서 인간은 본질적으로 모방적 존재이며, 모방이 사회를 형성하는 원동력이라고 주장했다. 독일 사회학자 게오르크 지멜은 ‘모방의 법칙’이 사회심리학에서 매우 주목할 만한 아이디어가 풍부한 책이라고 칭찬했다.


반면 뒤르켐은 1893년 박사학위 논문 ‘사회분업’에서 “모방 그것만으로는 아무것도 설명할 수 없다”며 타르드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때부터 두 사람은 11년에 걸쳐 서평, 논문, 토론회를 통해 열띤 공방을 펼쳤다. 뒤르켐은 대표작 ‘자살론’(1897년)에서도 모방이 자살률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증거가 없거나 미미하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후 뒤르켐과 그의 학파는 프랑스 사회학계의 중심이 됐다. 반면 타르드는 자신의 사상을 계승할 제자를 길러 내지 못했다. 콜레주드프랑스가 학위를 주지 않고 대중 공개 강의만 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모방의 법칙’은 1906년 절판됐고, 타르드의 마지막 저작 ‘경제심리학’마저 1922년 절판되면서 타르드의 책은 프랑스에서 자취를 감췄다.

그러다 1968년 프랑스 철학자 질 들뢰즈가 박사학위 논문 ‘차이와 반복’에서 타르드를 ‘미시사회학의 창시자’로 재평가하면서 다시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프랑스 인류학자인 브뤼노 라투르와 이탈리아 사회학자인 마우리치오 라차라토의 주도로 프랑스에서 1999년부터 타르드 전집이 간행되고 있고, 미국에선 다음 달 타르드 선집이 나온다.

타르드 책 3권을 모두 번역한 이상률 씨는 “사회과학자들이 디지털 사회의 출현, 세계화, 다문화사회로 대표되는 새로운 사회 현실을 설명할 이론을 타르드에게서 찾고 있다”고 말했다.

신성미 기자 savoring@donga.com
#타르드#사회학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