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전혁의원, 돼지저금통 들고 전교조 방문
더보기

조전혁의원, 돼지저금통 들고 전교조 방문

동아일보입력 2010-07-14 03:00수정 2010-07-14 09: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제이행금중 481만원 전달
“정치쇼” “압류 풀어라” 설전
“수령증 주세요” 조전혁 한나라당 의원(왼쪽에서 두 번째)이 13일 전국교직원 노동조합 본부 사무실에서 강제이행금 일부를 낸 뒤 수령증을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이종승 기자
조전혁 한나라당 의원이 13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에 강제이행금 1억5000만 원 중 일부를 전달했다. 조 의원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전교조 본부 사무실을 찾아가 10만 원권 수표와 1만 원권 지폐, 돼지저금통에 든 동전 등 현금 481만 원을 전달했다.

조 의원은 “돈을 내라고 해 가져왔고 계좌를 막아 놔 직접 들고 오는 방법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의원 봉급 중 절반 정도를 전교조에 내줄 용의가 있고, 앞으로 한 달에 한 번씩 전교조를 찾아와 돈을 주겠다”며 “그러나 압류한 계좌는 개인용 계좌가 아니라 정치자금용 계좌이므로 당장 압류를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 의원과 전교조는 이날 동전이 든 돼지저금통 3개를 놓고 실랑이를 벌였다. 조 의원 보좌관이 전교조 사무실에서 칼로 저금통을 뜯자 전교조 직원들은 “남의 사무실에서 뭐하는 거냐. 정치 쇼 하러 왔느냐, 의원이 돈 500만 원을 준비하지 않아 이렇게 하느냐”며 격렬하게 항의했다. 조 의원은 “돼지저금통은 명단 공개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강제이행금으로 사용하라고 모금해 줘 들고 왔다”고 말했다.

윤석만 기자 sm@donga.com

주요기사


▲동아닷컴 임광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