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터넷 매체도 밉보이면 정부광고 ‘뚝’
더보기

인터넷 매체도 밉보이면 정부광고 ‘뚝’

입력 2007-08-29 03:01수정 2009-09-26 16: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에 비판적인 언론에 정부광고를 배제하는 사례는 인터넷 매체에서도 마찬가지로 빚어지고 있다. 정부에 우호적이었던 매체도 사안에 따라 정부의 태도를 비판하면 광고 배정에서 제외시켰다.

인터넷 매체인 프레시안의 경우 수년간 국정홍보처가 발주하는 정부광고를 받았으나 지난해 11월 이후 별다른 설명 없이 끊어졌다. 당시 프레시안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과정에 대해 정부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주변에선 이런 논조를 못마땅하게 여긴 정부가 광고에서 차별대우를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와 달리 한미 FTA에 대한 반대 논조가 상대적으로 약했던 오마이뉴스의 정부 광고 물량은 변함이 없었다.

외교통상부는 한미 FTA가 타결된 4월에 ‘한미 FTA 타결에 대한 언론 보도가 왜곡돼 있다’는 의견 광고를 프레시안에 의뢰했다. 광고료도 통상 대기업 광고액의 2.5배가 넘는 고액을 제안했다.

프레시안의 한 관계자는 “홍보 문안이 언론이 한미 FTA를 멍들게 한다는 자극적인 표현이고 논조와도 맞지 않아 거절했다”며 “국민이 낸 세금에서 나온 홍보비를 정부가 쌈짓돈처럼 여기고 마음에 안 들면 광고를 안 하거나 일방적인 홍보에 돈을 물 쓰듯 쓰겠다는 식이어서 이해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정부 광고를 통한 매체 차별은 국내외 독재 정권에서나 빚어지는 것으로 손꼽힌다.

베네수엘라의 우고 차베스 정권은 올해 5월 정책에 비판적이던 민영 ‘라디오 카레라스 텔레비전’(RCTV)의 방송 면허 갱신을 허용하지 않고 폐쇄하는 반면 친정부 신문에는 다른 신문에 비해 12배 많은 정부광고를 배정하기도 했다.

국내에선 1974년 말 박정희 정권이 동아일보에 광고를 내지 못하도록 기업체에 압력을 가해 한동안 광고면이 백지로 나간 ‘백지 광고 사태’가 빚어진 바 있다.

서정보 기자 suhcho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