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신호 전경련회장 “기업 정치자금 양성화해야”
더보기

강신호 전경련회장 “기업 정치자금 양성화해야”

입력 2006-02-20 03:03수정 2009-10-08 12: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신호(姜信浩·사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기업의 정치자금 기부 양성화를 주장하고 나섰다.

강 회장은 19일 발매된 월간 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현행 정치자금법이 허용하는 국고 지원과 일부 민간 정치자금으로는 원활한 정치활동이 어렵다”면서 관련법 개정 필요성을 주장했다.

그는 “최소한 정치하다가 빚이 늘어나는 일은 없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 회장은 “일본 경단련(經團聯)은 재계를 지지하는 자민당에 후원금을 내고 있다”며 “기업의 정치자금 제공을 양성화해 정당에서 전경련에 도움을 요청하면 정정당당하게 도와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정치자금을 통해 기업과 정치가 유착하는 시대는 이미 끝났다”면서 “올해 선거에서 기업이 음성적으로 정치자금을 대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강 회장은 또 ‘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을 표명한 국가인권위원회의 국가인권기본계획(NAP) 권고안에 대해 “진보 진영의 주장만을 반영한 이상론”이라며 재검토를 촉구했다.

이어 “민주노총 슬로건과 다를 바 없는 인권위의 결정이 받아들여지면 경제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어지러워진다”며 “반(反)기업 정서에서 나온 결정을 재계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못 박았다.

그는 “차기 인권위에는 균형 잡힌 시각을 갖추고 사회 덕망을 쌓은 인사에게 참여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해 현재의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다.

강 회장은 ‘반기업 정서 해소’를 올해 전경련의 최대 역점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경련 예산의 절반 이상을 투입해서라도 우리 사회에 만연한 반기업 정서를 해소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사회공헌활동에 나서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 “전경련이 정부의 시녀가 될 필요는 없으며, 정부가 기업 현장과 맞지 않는 정책을 추진하면 실무자를 만나 설득해 시장경제 질서에 맞는 방향으로 이끌어 갈 계획”이라고도 말했다.

박정훈 기자 sunshad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