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경북]경북지역 4개 자치단체 여론조사 들어간다
더보기

[대구/경북]경북지역 4개 자치단체 여론조사 들어간다

입력 2005-07-14 08:06수정 2009-10-08 2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처분시설(방폐장) 유치 대상인 경주와 포항시, 울진과 영덕군 등 경북지역 4개 자치단체는 여론조사 등을 실시해 정부에 유치 신청을 할지 여부를 최종 결정키로 했다.

이는 자치단체 차원에서 엄청난 경제적 혜택이 따르는 방폐장 유치를 내심 바라고 있으나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데다 소신껏 찬반 입장을 밝혔다가 폭력사태 등의 심각한 후유증이 발생할 우려가 높아 좀더 ‘안전한’ 방법을 선호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방폐장 유치를 희망하는 자치단체는 지방의회 동의를 거쳐 다음달 말까지 산업자원부에 유치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방침 정한 경주와 영덕=경주시 이석대(李錫大) 시민과장은 13일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다음달까지 수차례에 걸쳐 주민들의 찬반 의견을 파악한 뒤 방폐장 유치에 대한 공식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백상승(白相承) 경주시장은 7일 기자들과 만나 “현재 경주에는 원전 4기가 가동 중이고 고준위 폐기물은 전체의 51%나 보관돼 있다”며 “중·저준위 방폐장이 있는 곳에는 고준위 방폐장을 둘 수 없도록 한 관련 법규의 강제 규정에 매력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경주시는 백 시장의 이 같은 발언은 사견임을 전제로 한 것이며 자치단체의 공식 입장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또 영덕군은 다음달 초에 전문기관을 통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표본조사를 한 차례 실시해 그 결과에 따라 방폐장 신청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영덕군은 지난달 방폐장 관련 대책반을 구성해 향후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방법 검토 중인 포항과 울진=포항시는 최근 시의회 의원 35명 중 절반이 넘는 19명이 방폐장 유치 반대 의견을 밝히는 바람에 다소 난처한 입장이다.

포항시 최원삼(崔元三) 첨단과학과장은 “방폐장 문제와 관련해 우선 물리적인 충돌이 있어서는 안 되며 시의회 의견을 존중한다는 것이 기본 방침”이라며 “그러나 최종 결론은 여론조사 등을 거쳐 주민 의견을 확인한 뒤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울진군은 여론조사를 실시하거나 공청회를 열어 주민 의견을 수렴, 찬반 입장을 결정할 계획이다.

김용수(金容守) 울진군수는 최근 “개인적으로 방폐장 유치에 반대했으나 주민들이 찬성하고 정부가 확실한 지원과 지역발전 사업을 약속하면 이를 검토할 수 있다”며 “다음달 15일 세계친환경농업엑스포가 끝나는 대로 주민 의견을 물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원전이 가동 중인 도내 2개 자치단체(경주와 울진) 중 한 곳이 방폐장을 유치해 정부특별지원금 3000억 원과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유치, 양성자 가속기 설치 등의 혜택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최성진 기자 cho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