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도권/청계천 복원공사 한달]고가 40% 걷어내…9월 철거 완료
더보기

[수도권/청계천 복원공사 한달]고가 40% 걷어내…9월 철거 완료

입력 2003-07-30 17:37수정 2009-10-10 14: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계천 복원공사가 7월 1일 ‘첫 삽’을 뜬 지 한 달이 지났다. 당초 예상했던 교통대란은 일어나지 않았고 빠른 공사 진행으로 철거 일정도 앞당겨져 첫 출발은 일단 순조로운 상태. 공사 시작 한 달을 맞아 현재 철거공사와 교통 상황, 착공 이후 최대 논란거리로 떠오른 문화재 복원 문제 등에 대해 알아본다.》

▽철거상황=청계고가도로 철거가 예정일인 10월 11일보다 1개월가량 앞선 9월 15일경 끝날 전망이다. 9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공사는 현재 램프를 포함한 구조물의 약 40%가 철거됐다.

삼일고가도로의 램프를 제외한 진출입램프 총 12곳 중 8곳을 이미 뜯어냈으며 청계고가도로의 본체 몸통에 해당하는 경간(교각과 교각 사이의 상부 도로) 204곳 중 88곳을 들어냈다.

30일 서울 중구 광교사거리에서 청계고가도로 철거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왼쪽은 삼일고가도로를 이용하기 위해 광교램프로 진입 중인 승용차들. -박주일기자

1, 2공구에 비해 주변 상가가 없고 도로 폭이 넓은 3공구는 경간 64곳 중 57곳이 철거됐다. 3공구를 담당한 현대건설 손문영 소장은 “현재 속도라면 3공구는 8월 중순이면 철거가 끝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려됐던 소음과 먼지 문제는 가림막과 분진망의 설치로 상당히 감소됐다. 절단 시에 물을 뿌리는 공사방식도 효과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쉬운 것은 주변 시민을 위한 안전 문제. 절단이 진행되는 곳을 제외하고는 간단한 바리케이드만 설치돼 철거물을 트럭으로 옮길 때 지나가던 행인들이 다칠 위험이 있다.

횡단보도가 공사차단막에 가려진 곳이 많아 갑자기 튀어나오는 오토바이도 운전자들에게 위협의 대상. 상황 판단이 느린 어린이나 노인들이 우왕좌왕하는 모습도 자주 눈에 띈다.

▽교통흐름 및 전망=한 달 내내 서울시내의 교통 흐름은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한 달간 서울시내 전체의 출근시간(오전 7∼9시) 평균속도는 시속 22.4km, 도심은 17.1km로 6월 평균인 22.2km, 20.9km 보다 오히려 빨라졌다.

지하철 이용자는 착공 전 하루 930만명 정도에서 990만명 가까이로 늘어났다.

그러나 오후의 상황은 다르다. 특히 도심 내 오후 퇴근시간대(오후 6∼8시) 평균속도는 시속 12.7km로 6월 평균인 15.2km보다 현저히 떨어졌다.

서울시 조성길 교통분석담당관은 “오후시간대 도심을 통해 청계고가도로를 타고 외곽으로 나가는 차량이 많았기 때문에 오후시간대 타격이 더 크다”고 말했다.

더구나 이번 한 달간의 상황은 ‘불안한 평온’이라는 게 시 관계자들의 일치된 의견이다. 지금은 휴가와 방학기간으로 1년 중 교통량이 가장 적기 때문이다. 8월 하순부터는 교통량이 늘어나게 돼 상황을 낙관할 수 없다.

▽삼일고가도로 철거=청계고가도로 철거에 이어 이와 연결된 삼일고가도로도 8월 2일부터 철거에 들어간다. 청계고가도로에서 진입하는 램프와 영락교회 앞, 교통방송 앞에서 청계고가도로 방향으로 들어가는 램프 등 3곳은 이미 통제된 상태.

그러나 8월 2일 0시부터는 광교에서 삼일고가도로로 진입하는 램프, 삼일고가도로에서 계성초등학교 부근으로 내려오는 램프, 남산 소파길로 내려오는 램프 등 3곳이 추가로 통제된다. 20일에는 영락교회 앞으로 내려가는 램프도 폐쇄된다.

따라서 도심에서 남산1호터널로 들어가려면 소파길 진입구간의 녹지대에 있는 ‘토끼굴’을 이용하거나 대한적십자사 앞에서 U턴해야 한다. 또 8월 2일에는 토끼굴 옆 녹지대에 소파길 진입로에서 남산1호터널로 바로 갈 수 있는 임시도로가 만들어지므로 이 도로를 이용해도 된다.

반대로 남산1호터널에서 도심 진입은 19일까지는 영락교회 앞 램프를 통해 가능하지만 20일부터는 터널 500m 앞 삼일고가도로 오른쪽의 일방통행 2차로로 내려와야 한다.

▽문화재 복원 논란=수표교 광교 등 문화재 복원을 놓고 청계천복원추진본부와 청계천복원시민위원회의 견해가 팽팽히 맞서고 있다.

복원추진본부는 ‘장충단공원에 있는 수표교 원형은 그대로 두고 대신 원래 위치였던 청계3가에는 똑같은 모양의 복제품을 설치한다’는 방침. 원위치로 이전 복원하기 위해 수표교를 해체하는 과정에서 다리가 훼손될 수 있다는 것이다.

광교의 경우 하천 물길을 벗어나 보도 복개물 아래에 묻혀 있어 원위치 복원이 어렵기 때문에 청계1가 청계천 상류에 복제품을 설치하고 실물은 청계천역사박물관으로 옮겨 전시한다는 계획이다.

반면 시민위원회는 “서울시가 청계천의 역사문화 복원 약속을 어기고 있다”면서 “광교 수표교 모두 원위치에 복원을 하지 않으면 시의 기본설계안을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이광표기자 kplee@donga.com

채지영기자 yourcat@donga.com

정양환기자 ra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