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나라 최병렬대표 “DJ 北지원은 이적행위”
더보기

한나라 최병렬대표 “DJ 北지원은 이적행위”

입력 2003-07-16 18:31수정 2009-09-28 21: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 최병렬(崔秉烈) 대표는 16일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은 북한이 원자탄을 만들기 위해 고폭실험하는 것을 알고도 돈을 갖다 줘 북한이 원자탄을 만들도록 이적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최 대표는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대구시지부장 이취임식에서 “민족의 미래에 위험한 형국을 만들어낸 김 전 대통령의 무책임한 대북 지원은 평화가 아니라 원자탄을 가져왔다”며 “다음 정권에서라도 끝까지 밝혀 역사에 기록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선자금 논란과 관련해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가 불법 모금했다고 털어놓은 200억원에는 서민의 눈물이 젖은 2억원도 포함돼 있다”면서 “‘회계책임자가 알고 나는 모른다’고 말하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태도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이 이를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국정조사나 특검을 통해서라도 끝까지 밝혀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훈기자 taylor5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