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원정 카드깡 적발…3억 허위결제 5명 체포
더보기

中원정 카드깡 적발…3억 허위결제 5명 체포

입력 2003-07-15 18:54수정 2009-10-08 2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에서 무더기로 발급받은 타인 명의의 신용카드를 중국에 갖고 들어가 대형 사기사건을 저지른 한국인 사기단이 중국 상하이(上海) 공안 당국에 체포됐다.

15일 주상하이 총영사관과 중국 공안당국에 따르면 한국인 최모씨 등 5명은 타인 명의의 신용카드 450여장을 한국에서 가져와 중국인 주(朱)모씨가 설립한 회사의 신용카드 결제 단말기를 이용해 물품을 산 것처럼 허위 결제하는 방법으로 약 200만위안(약 3억원)을 가로채다 5월 말 공안당국에 체포됐다. 이들은 5일 상하이 검찰에 의해 구속영장이 발부됐으며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상하이 공안당국은 현재 상하이시뿐 아니라 장쑤(江蘇), 저장(浙江)성 등 인근지역에서 발생한 한국인 신용카드 거래내용도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공안당국은 주상하이 한국총영사관에 이번 사건을 통보하면서 한국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예방대책을 촉구했다.

베이징=황유성특파원 yshw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