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평택지역 목사-교인들 ‘시위집회 절제운동’ 나서
더보기

평택지역 목사-교인들 ‘시위집회 절제운동’ 나서

입력 2003-07-03 18:08수정 2009-09-28 22: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 평택지역 목사와 교인들이 최근 봇물처럼 터져 나오는 각종 시위가 나라의 단합과 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이라며 시위집회절제운동본부를 발족했다.

처음 이 운동을 제안한 평택신성교회 한신교 목사(사진)를 비롯한 평택지역 25개 교회 목사와 교인 등 300여명은 2일 평택시 송탄 시온성교회에서 운동본부 발족식을 가졌다.

본부장을 맡은 한 목사는 “과거의 시위와 집회는 사회의 민주화와 국가발전을 위한 역할을 해 왔으나 지금의 이기적인 집단행동은 자신만을 위한 것으로 이미 숭고한 뜻을 잃어버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과격한 집단시위로 인해 닫힌 사회가 되고 불신의 사회가 되고 있는 모습에 우리 모두 우려와 위기감을 갖고 있다”며 “이제 시위를 자제하고 이해와 사랑으로 타협과 조정을 통해 서로 발전하는 방법을 찾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시위집회절제운동본부는 이달 중순 경기 수원과 화성, 용인지역 목회자들과 함께 대규모 기도회를 여는 등 이 운동의 전국적인 확산을 위해 연쇄 기도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평택=남경현기자 bibulu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