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외연예]팝스타 엘튼 존 “40년만의 학위”
더보기

[해외연예]팝스타 엘튼 존 “40년만의 학위”

입력 2002-07-04 18:31수정 2009-09-17 20: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국의 팝스타 엘튼 존이 3일 런던의 왕립음악원을 중퇴한 지 40여년 만에 졸업식에 참석, 명예 박사학위를 받았다.

박사 가운을 입은 존은 이날 “이 학교를 떠난 후 오랜 길을 돌아왔다”고 말했다.

팝 스타로 기사작위까지 받은 존은 11세 때 이 음악학교에 입학, 장학금을 받기도 했으나 졸업식을 앞두고 학교를 떠났다.

존은 “나는 아주 착실한 학생은 아니었다”고 털어놓으며 “음악 연습이 없을 때는 교내를 이리저리 돌아다니다 집으로 그냥 가곤 했다”고 학창생활을 회상했다.

커티스 프라이스 음악원 원장은 “존은 비범한 재능이 있었지만 다른 학생들만큼 재능이 없다고 생각하며 다소 불안해했다”고 말했다. 180년 역사의 왕립음악원이 명예 박사학위를 준 것은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수석지휘자 콜린 데이비스경에 이어 존이 두 번째이다.

런던연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