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우정사업등 민영화…행정개혁회의 조치
더보기

日 우정사업등 민영화…행정개혁회의 조치

입력 1997-07-02 19:50수정 2009-09-26 17: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의 행정개혁회의(회장 하시모토 류타로·橋本龍太郎총리)는 그동안 국가가 담당해온 우정(郵政)사업 등 국영사업을 △신설될 독립행정법인(에이전시)에 이양 △민영화 △민간위탁 등 세가지 방식으로 중앙정부로부터 분리키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일 보도했다. 이 조치는 중앙부서에서 집행기능을 분리, 정부조직 감량화를 꾀하기 위한 것이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우정사업이나 조폐사업 인쇄사업 등은 민영화하거나 정부출자회사를 설립해 맡기기로 했다. 〈동경〓권순활 특파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