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형우입원 파장]與 대선구도 역학관계 뿌리째 흔들
더보기

[최형우입원 파장]與 대선구도 역학관계 뿌리째 흔들

입력 1997-03-12 20:10수정 2009-09-27 02: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채청 기자] 신한국당의 崔炯佑(최형우)고문이 돌연 뇌졸중으로 입원함에 따라 여권내 대선경쟁구도는 최고문의 병세에 상당한 영향을 받게 됐다. 뿐만아니라 우선 차기 대표선출을 위한 전국위원회를 눈앞에 둔 시점에서 일어난 갑작스러운 상황으로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의 당체제정비 구상도 적지 않은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그야말로 향후 정국의 향방은 예측을 불허하는 형편이다. 집권이후 최악의 상황에 직면한 민주계는 그들대로 활로 모색을 위해 비상수단을 강구할 가능성이 커 정국상황은 한층 유동적으로 변할 것이 분명하다. 우선 金德龍(김덕룡)의원과 함께 민주계의 주축을 이뤄온 최고문이 사실상 대선가도에서 비켜서게 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여권내 역학구도와 경선판도의 변화가 예상된다. 최고문의 와병에 따라 김의원이 사실상 민주계 단일주자로 된 형국이나 김의원의 깃발아래 민주계가 결속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분위기가 강하다. 민주계의 균열은 당내기반이 취약한 李洪九(이홍구)대표와 李會昌(이회창) 朴燦鍾(박찬종) 李壽成(이수성)고문 등 영입파 대선주자들의 입지를 넓혀주는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여권핵심부가 의도했던 이상의 백가쟁명(百家爭鳴)식 자유경선 분위기 조성에 큰 몫을 하리라는 게 현재 당내의 지배적 시각이다. 또 정치경험이 일천한 영입파들의 부상에 심리적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당내파, 특히 「여권 본류」를 자임하는 李漢東(이한동) 金潤煥(김윤환)고문의 행보도 훨씬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당내 최대 계파인 민주계가 경선가도에서 지나치게 소외될 경우 의외의 반작용을 부를 수도 있다. 위기의식을 느낀 범민주계의 결속이나 김대통령의 의중, 즉 「김심(金心)」의 무형 유형적 개입을 유발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만만치 않다. 여권의 변화가 상식적인 「경선구도」의 틀을 벗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여권 뿐아니라 야권을 포함한 정치권 전체가 「혼돈상태」에 가까운 유동적인 상황으로 빠져들 수있기 때문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