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현철씨등 「언론개입」문책 요구…野『인사-이권개입』주장
더보기

김현철씨등 「언론개입」문책 요구…野『인사-이권개입』주장

입력 1997-03-12 20:10수정 2009-09-27 02: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회의 鄭東采(정동채)의원 등 야당 문화체육공보위원들은 12일 『金賢哲(김현철)―李源宗(이원종)전청와대정무수석―吳隣煥(오인환)공보처장관―金己燮(김기섭)전안기부운영차장으로 이어지는 「신언론통제 메커니즘」의 윤곽이 드러났다』며 의혹해소를 촉구했다. 정의원 등은 이날 국회 문화체육공보위원회에서 『현철씨가 주도하는 이 신언론통제 메커니즘이 김영삼정권의 언론계 인사 및 이권 개입을 주도해왔다』며 『의혹해소를위해 「김현철 언론개입 진상조사단」을 구성하자』고 제의했다. 정의원과 국민회의 崔在昇(최재승) 辛基南(신기남) 崔喜準(최희준) 吉昇欽(길승흠)의원 등은 현철씨의 언론개입에 대한 책임을 물어 오장관의 퇴진을 요구했다. 특히 최재승의원은 『현철씨의 방송계 로비스트 역할을 한 金元用(김원용)KBS이사(성균관대교수)와 김현철씨의 낙하산을 타고 내려온 KBS 洪斗杓(홍두표)사장도 즉각 퇴진하라』고 주장했다. 정의원은 『공보처의 종합홍보실 산하 언론 전문위원 8명은 모두가 현철씨가 대선때 이끌었던 언론대책 및 여론분석팀 소속』이라며 『공보처에서 현철씨에게 언론관련 정보를 제공했다는 사실에 신빙성을 더해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제균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