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 비난결의안」무산]정착촌 걸림돌…중동평화 또 삐걱
더보기

[「이 비난결의안」무산]정착촌 걸림돌…중동평화 또 삐걱

입력 1997-03-08 20:37수정 2009-09-27 03: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진경 기자] 「땅과 평화의 교환」이란 중동평화협상이 또다시 삐걱거리고 있다. 7일 요르단강 서안지구 1단계 이스라엘군 철군범위와 유태인 정착촌건설문제를 둘러싸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유엔에서는 이스라엘에 대한 비난결의안을 두고 미국과 유럽이 대립하고 있다. 이같은 분란의 배경은 중동평화협상에 대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총리의 잇단 강경책때문. 그는 1월 중순 헤브론철군협정에 서명, 극단적인 민족주의 입장에서 후퇴하는 듯했다. 그러나 그는 동예루살렘의 유태인 정착촌 건설계획을 승인한데 이어 헤브론철군협정에 따른 1단계 철군범위도 9%로 결정, 강경책으로 되돌아섰다. 국제사회의 비난이 잇따랐고 급기야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유럽국가들이 발의한 이스라엘 비난결의안 채택을 두고 논란을 벌였다. 그러나 이 결의안은 미국의 거부권행사로 효력을 발생하지 못하고 팔레스타인은 「강제성」없는 유엔총회에 의지해야했다. 미국의 거부권행사는 불과 며칠전 빌 클린턴 미국대통령이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만나 이스라엘의 조치를 비난한 것과 대조적이다. 미정계 및 재계 등에 포진해 있는 유태인들로 인해 친(親)이스라엘정책을 펴 온 미국정부로서는 이번에도 결의안보다 의미나 강도가 약한 의장성명을 고집하게 된 것.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