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연말 실업률 5%이하 전망…25년만에 최저될듯
더보기

美 연말 실업률 5%이하 전망…25년만에 최저될듯

입력 1997-03-08 11:42수정 2009-09-27 03: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경제는 올해 활력이 강해지면서 금년말에는 25년만에 최저 실업률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美 프리마크 디시전 이코노믹스 등 경제연구기관들은 7일 미국경제가 매우 활력이 있으며 노동시장의 구인난이 심화돼 임금이 오르고 실업률은 금년말에 5% 이하로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보았다. 美실업률은 지난 73년 3월 5%를 기록한 이후 한번도 5% 밑으로 떨어지지 않고 그이상을 맴돌았었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실업률 전망과 관련, 美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3월25일회의나 5월20일 회의에서 단기금리를 인상조정할 가능성이 더욱 커진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의 시간당 평균임금은 지난 1월중 2센트가 오르고 2월중 다시 3센트가 올라12.09 달러가 된 것으로 조사됐다. 시간당 평균임금의 상승은 지난 겨울 날씨가 평년에 비해 따뜻해 건설부문의 고용이 증가한데다 컴퓨터와 데이터 처리, 엔지니어링 등 각종 서비스부문을 비롯, 전체적인 경제가 호조를 보였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됐다. 한편 미국경제는 소비자구매력이 갈수록 활발해지고 있는데다 회전자금 대출,신용카드 매출 등이 근래 최고수준을 보이고 있다. 지난 2월 실업률은 백인 남성과 여성의 경우 3.9%로 거의 완전고용 상태에 이르렀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흑인 여성은 10.3%, 흑인 남성은 9%, 백인 10대는 14.6%,흑인 10대 34.3%, 히스패닉 8.1% 등으로 나타나 인종별 연령별 차이가 크게 나타났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