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상원,민주당 선거자금 모금의혹 곧 조사
더보기

美상원,민주당 선거자금 모금의혹 곧 조사

입력 1997-03-07 19:56수정 2009-09-27 03: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워싱턴〓홍은택 특파원] 미국 상원규정위원회가 6일 민주당의 선거자금모금 의혹사건조사를 위한 자금지출을 승인하는 결의안을 채택, 빌 클린턴 대통령까지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의혹사건에 대한 조사가 금명간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미 공화당은 민주당의 반대에도 불구, 이날 상원규정위원회에서 4백35만달러의 조사자금을 지출하자는 결의안을 9대6으로 통과시켰다. 트렌트 로트 공화당 상원원내총무는 이 결의안을 곧 상원 전체회의에 상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는데 공화당이 상원을 장악하고 있어 통과가능성이 크다. 공화당은 빌 클린턴 대통령부부가 의혹사건에 직접 연루된 사실이 잇따라 폭로되자 결의안을 채택하는 등 본격적인 공세에 나서고 있다. 이번 의혹사건은 클린턴 대통령 부부와 앨 고어 부통령을 비롯한 고위층이 백악관 침실을 제공하는 등 공직을 이용해 선거자금을 모았다는 것과 아시아계, 특히 중국정부로부터 불법적인 선거자금을 받았을 가능성에 집중되고 있다. 6일자 뉴욕타임스지는 클린턴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웹스터 허벨 전 법무차관보가 중국 정부와 관련이 있는 외국 기업으로부터 40만달러 이상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또 클린턴 대통령의 부인 힐러리여사의 비서실장 마거릿 윌리엄스가 백악관에서 캘리포니아 사업가 자니 정으로부터 받았다가 민주당에 건네준 5만달러에 대한 위법성여부도 당사자들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계속 논란이 되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