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전/충남]한보부도 정부구제 대책 『유명무실』
더보기

[대전/충남]한보부도 정부구제 대책 『유명무실』

입력 1997-03-06 08:43수정 2009-09-27 0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당진〓이기진기자] 한보부도 피해업체 구제를 위해 정부가 발표한 각종 대책들이 대전충남지역 금융기관에서 제대로 통하지 않아 피해업체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재정경제원은 일선 금융기관에 한보자금관리단으로부터 채권확인서를 발급받은 피해업체에는 이를 근거로 무담보대출이 가능하도록 하고 피해업체의 진성어음 및 채권에 대해선 새 어음으로 교체해주도록 했다. 이와 함께 한보철강판매㈜의 운송채무를 한보철강 채무와 동일하게 취급하도록 했다. 그러나 정부의 이같은 구제책이 당진을 비롯한 금융기관 현장에서는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실제로 당진 한보철강 현장에서 피해업체에 발급된 채권확인서는 5백18건 8백37억원에 달하나 피해업체들이 이를 근거로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은 실적은 84억원(10%)에 불과하다. 채권확인서만 제출하면 은행에서 무담보대출을 해줘야 하지만 은행들이 담보를 요구하거나 거래실적이 없다는 이유로 대출을 기피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원활한 어음할인이 이뤄지지 않아 협력업체가 발행한 어음의 만기가 닥치는 3월중 이들의 연쇄부도가 예상된다. 한보철강과는 별도법인인 한보철강운송㈜의 운송채무도 1백억원중 21억원만 지급됐을뿐 나머지는 「한보철강과 채무정산전」이라는 이유로 확인서 발급이 미뤄지고 있는 상태. 충남도는 4일 지역금융기관장 대책회의를 열고 중앙정부에서 발표한 지원책들이 조기에 실현될 수 있도록 무담보신용대출 확대 등을 당부했으나 금융기관들이 이를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